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동석 아나운서, “곧 태어날 아기, 박지윤 어깨 안 닮았으면”

최종수정 2010.09.18 18:25 기사입력 2010.09.18 18:25

댓글쓰기

최동석 아나운서, “곧 태어날 아기, 박지윤 어깨 안 닮았으면”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최동석 KBS 아나운서가 아내 박지윤의 어깨가 넓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최동석은 18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스타골든벨 1학년 1반’에 출연해 임신한 아내 박지윤에 대한 우스갯소리를 늘어놓았다.
그는 “아내가 임신하면 배만 나올 줄 알았는데, 어깨도 치고 나오더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여름휴가를 가서 선크림을 발라줬는데 양이 모자를 정도였다”고 폭로했다.

또 그는 곧 태어날 아기가 누구를 닮았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 “박지윤의 작은 얼굴과 나의 아담한 어깨를 닮았으면 좋겠다”며 “하지만 박지윤의 어깨를 닮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이계인, 김종서, 데니안, 심은진, 박재정, 이연두, KBS 아나운서 한석준 최동석 박은영 차다혜, 박현빈, 강은비, 시크릿 한선화, 제이큐티(JQT), 김인석이 출연했다.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 glory@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