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골든벨' 데니안, "첫 베드신, 가족들 앞에서 민망했다"

최종수정 2010.09.18 17:57 기사입력 2010.09.18 17:57

댓글쓰기

'스타골든벨' 데니안, "첫 베드신, 가족들 앞에서 민망했다"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연기자 데니안이 자신의 베드신 때문에 가족들 앞에서 민망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데니안은 18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스타골든벨 1학년 1반’에 출연해 노련한 예능감을 과시했다. 그는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의 주인공 심은진, 박재정, 이연두와 함께 출연했다.
MC 지상렬이 심은진과 데니안에게 “가수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뒤에 어려운 점은 없었느냐”고 묻자 심은진은 “드라마 촬영할 때 이완 씨와 처음 만나자마자 농도 짙은 키스신을 찍었다”고 대답했다.

이에 데니안은 자신이 더 민망했던 경험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영화 ‘기다리다 미쳐’ 때 주인공으로 출연해 가족들을 VIP 시사회에 초대했다”며 “가족들이 다 보는 앞에서 내 베드신이 나오는 바람에 너무 민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머니와 이모 등 식구들을 볼 면목이 없어 영화를 보다가 밖으로 나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이계인, 김종서, 데니안, 심은진, 박재정, 이연두, KBS 아나운서 한석준 최동석 박은영 차다혜, 박현빈, 강은비, 시크릿 한선화, 제이큐티(JQT), 김인석이 출연했다.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 glory@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