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내년도 반도체ㆍLCD 어려워질 수 있다"

최종수정 2010.09.20 05:41 기사입력 2010.09.18 09: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내년도 반도체ㆍLCD 경기가 어려워질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이 회장은 오는 20일 일본 와세다대학교에서 열리는 학위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17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전용기편으로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내년도 반도체ㆍLCD 경기와 관련 확실히는 모르지만 조금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어 삼성은 경쟁력이 있지만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럴 가능성도 있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또한 이달 말 열리는 삼성전자 상생워크숍 참석 여부에 "사장단에서 참석할 것"이라며 "상생협력은 과거 30년간 쭉 해왔기에 사장단도 잘 알고 있다. 다만 부장ㆍ과장ㆍ대리급에서 몸으로 피부로 못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전경련 회장직에 대해 "일이 하도 많아서.. 건간도 별로 안좋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 회장은 이날 부인 홍라희 여사와 함께 일본으로 떠났으며, 20일 와세다대에서 열리는 학위수여식에서 명예 법학박사 학위를 받을 예정이다.

2000년 서울대에서 명예 경영학박사, 2005년 고려대에서 명예 철학박사 학위를 받은 이 회장은 해외 대학에서는 처음으로 와세다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는다. 한편 이 회장은 1965년 상학부를 졸업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