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방신기 3인 "에이벡스의 계약해지는 비도덕적 처사"

최종수정 2010.09.17 12:14 기사입력 2010.09.17 12:14

댓글쓰기

동방신기 3인 "에이벡스의 계약해지는 비도덕적 처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동방신기의 시아준수와 영웅재중, 믹키유천 측이 에이벡스의 일본 내 활동 중지 발표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동방신기 3인 측은 17일 "에이벡스 측에서 문제삼은 씨제스의 B대표의 과거 전과는 사실이지만 폭력단과의 관계로 판결을 받은 것은 아니다"며 "에이벡스는 동방신기 3인과의 계약에 앞서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 때문에 이 내용은 전속 계약의 불이행이 아니기 때문에 계약의 해지나 활동 중지 사유가 될 수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수개 월 전 에이벡스는 이 같은 이유를 들어 씨제스를 제외한 계약을 요청했고 동방신기 3인은 일본 내 원활한 활동을 위해 이를 수용하고 재계약 논의에 성실히 참여했다"라고 전했다.

동방신기 3인 측은 "그러나 에이벡스는 기존 계약 내용과는 달리 3인에게 일방적으로 불리한 조건을 내세웠고, 이를 거절하자 씨제스 대표의 폭력단 연계 이유를 들어 계약 해제 입장을 밝혔다. 이후 최종 활동 중지 통보를 하기에 이르렀다"며 "이 같은 내용이 논의되는 중에도 동방신기 3인은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에이벡스가 주관한 모든 스케줄을 성실히 수행했고, 원만한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해왔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계약건과 관련해 법률적 업무를 담당하는 법무법인 세종의 임상혁 변호사는 "자사의 욕심을 채울 수 없다고 해서 대표적인 한류스타인 동방신기 3인의 발을 강제로 묶는다는 것은 비도덕적인 처사"라며 "이를 반드시 해결해 동방신기 3인이 일본 내 활동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벡스는 16일 오후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이들 3인의 한국측 소속사 대표의 과거 폭력 연루 전력을 들어 일본 내 가수 활동을 당분간 중지하게 됐다고 발표해 팬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