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기관투자자, 한국자본시장에 뜨거운 관심

최종수정 2010.09.09 12:00 기사입력 2010.09.09 12:00

댓글쓰기

금투협, 중국 심천에서'한국자본시장설명회' 개최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금융투자협회는 9일 중국 심천에서 중국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국자본시장 설명회'를 개최했다.

중국 기관투자가들에게 최근 한국의 경제와 주요 산업 현황 및 전망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자리에는 QDII(적격내국인기관투자가)등 중국금융기관 대표이사(CEO)를 포함한 중국 관계자 230여명과 한국 금융업계 CEO 등 한국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황건호 금투협 회장, 권혁세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황샹핑 중국증권업협회 회장, 유재훈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등이 참석해 연설했다.

국내 증권업계에서는 대신증권 노정남 대표,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부회장, 한국투자증권 유상호 대표, 솔로몬투자증권 김윤모 대표, 유화증권 윤경립 대표, E-Trade증권 남삼현 대표, 스탠다드챠타드증권 정유신 대표, 예탁결제원 이수화 사장 등이 자리했다.

중국 증권업계에서는 심천 지역 최대 증권회사인 자오상증권의 궁샤오린(宮少林) 회장, 광파증권 왕즈웨이(王志?) 회장, 보세라기금 리카이(李?) 사장 등 20명이 넘는 CEO들이 참석했다.
황 회장은 개회사에서 "한국시장은 성장 잠재력이 풍부하며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신뢰받는 매력적인 시장으로 인정받을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글로벌 금융시장에서도 아시아의 비중과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한국과 중국의 자본시장이 협력하면 많은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황샹핑 중국증권업협회 회장은 "중국과 한국의 자본시장이 공동의 발전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양국 자본시장간 협력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중국기관투자자들의 한국자본시장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의 자본시장 정책방향과 주요산업에 대해 정부 당국자와 업계 애널리스트들이 종합적으로 발표해 중국기관투자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한편 이날 설명회에 참가한 양국 업계 CEO들은 한-중 양국 업계 간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한-중 업계 CEO 간담회'를 개최해 개별회사 차원에서의 상호진출과 투자 및 교류방안을 논의했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