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군, 제대군인 귀농정착사업 추진

최종수정 2010.09.09 09:58 기사입력 2010.09.09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육군이 제대한 군인들의 귀농과 귀촌 정착을 위해 농촌진흥청 등과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육군은 9일 "귀농, 귀촌을 희망하는 제대군인에게 농업창업 및 택지마련을 지원하는 '푸른제복, 푸른농촌 만들기' 운동을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농촌진흥청, 농협중앙회, 지방자치단체 등과 제대군인 귀농 지원을 위한 다자간 양해각서(MOU)를 조만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육군은 제대군인이 귀농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난 3월부터 영농기술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영농기술교육의 1단계에서는 3주간 농진청이 창업과 귀농설계, 농기계 실습 등 기초영농기술을, 2단계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희망 작목분야의 기술, 3단계는 우수농가 방문체험, 영농전략 수립 컨설팅 등 영농현장 교육을 한다.

육군은 귀농을 희망하는 제대군인이 우수농가의 농장에서 월급(120만원)을 받으면서 영농기술과 경영노하우를 습득할 수 있도록 하는 농업인턴제도도 시행할 계획이다. 또 제대군인 귀농ㆍ귀촌 종합센터를 설립해 지원창구를 일원화했고 인터넷 기반의 귀농 종합 정보서비스도 제공하기로 했다.
귀농하는 제대군인들이 모여 사는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도 추진하는 것은 물론 장기임대주택도 신축하기로 했다.

육군은 내년까지 시범마을을 지정해 운영하고 평가를 거쳐 마을 지정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미 철원군은 지난 7월21일 시범마을을 운용을 위한 조례를 제정해 제대군인이 귀농하면 주택구입자금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육군 박종선 인사사령관(중장)은 "40대에 제대하는 군인이 농촌에 가면 젊은 층에 속한다"며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제대군인 귀농이 활성화되면 농촌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