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귀' 박유천-김현중-권상우-비. ‘아쉬움 딛고 일어서나!’

최종수정 2020.02.12 13:46 기사입력 2010.09.01 10:43

댓글쓰기

'복귀' 박유천-김현중-권상우-비. ‘아쉬움 딛고 일어서나!’

[아시아경제 황용희 연예패트롤]별들의 향연이다. 박유천, 김현중, 권상우, 비. 이름만 들어도 입이 떡하니 벌어지는 한류스타들이 줄줄이 안방극장을 노크한다.

평소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던, 그리고 몸값 비싸기로 유명한 한류스타들이 드라마에 속속 출연하면서 시청자들도 신바람이 났다.
가장 먼저 나서는 스타는 바로 동방신기 출신의 박유천(믹키유천). 박유천은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이라는 소설을 원작으로 한 KBS2 ‘성균관 스캔들’을 통해 연기자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동방신기로 활동하던 시절,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수많은 팬들을 거느렸던 한류스타. 하지만 동방신기와의 결별로 주춤한 상태다. 그가 드라마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수많은 팬들도 환호하고 있지만 치열한 월화극 싸움 속에서 어떻게 자리매김해야 할지가 고민거리다. 한자리수 시청률이 그의 탓은 아니지만 일정부분 책임을 져야하는 것은 당연한 일. 과연 어떻게 이 어려움을 뚫고 일어설지가 관심사다.

두 번째는 지난해 ‘꽃남 열풍’을 일으켰던 김현중. 그는 뛰어난 외모로 SS501 활동시절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한류스타다. KBS2 ‘꽃보다 남자’ 출연 당시 초반 어색한 연기를 보이긴 했으나 차츰 안정을 찾으며 ‘연기자 김현중’의 가능성을 엿보게 했다.
이후 가수활동에 전념하던 김현중은 정우성, 차승원 등이 출연하는 ‘아테나’ 출연이 거론되기도 했다. 하지만 MBC 새 수목드라마 ‘장난스런 키스’가 차기작이 됐다. 이번 드라마 역시 ‘꽃보다 남자’와 마찬가지로 만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김현중이 ‘장난스런 키스’ 역시 어느 정도나 성공할지가 관심거리지만, 그 역시 아킬레스건은 있다. 아무리 계약만료가 됐다고는 하지만 자신을 발굴, 오늘날까지 이끌어준 DSP엔터테인먼트의 이모대표가 최근 병석에 누위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배용준 소속사인 키이스트와 계약을 해버린 것이 그것이다. 의리와 패밀리십이 강한 연예계로서는 매우 아쉬운 대목이다.

권상우도 이들의 대결에 뛰어들었다. 최근 영화 ‘포화속으로’ 이후 휴식기를 갖고 있는 권상우 역시 드라마 복귀가 기다려지는 한류스타 중 한명이다. 그는 SBS 드라마 ‘대몰’로 안방극장에 복귀할 예정이다. 지난해 ‘신데렐라 맨’ 이후 1년만이다. 특히 ‘대물’은 고현정의 복귀작으로 더욱 큰 화제를 모은바 있다. 그 역시 고민거리는 있다. 최근 불거진 '한밤 교통사고'가 큰 아픔이다. 이제는 연기에만 매달리고 있지만 한참 잘 나가던 그의 '한순간 실수'가 어떤 반응으로 이어질지가 문제다.

드라마 복귀로 가장 화제를 모으고 있는 스타는 정우성이다. 그는 10년이 넘도록 영화에만 출연해 왔다. 영화로만 만날 수 있던 그를 TV만 틀면 나온다는 것은 팬들에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정우성이 안방극작 복귀작으로 택한 드라마는 SBS ‘아테나’다. ‘아테나’는 정우성뿐만 아니라 차승원, 수애, 이지아, 김민종 등이 출연한다. 드라마에서 만나기 힘든 스타들이 대거 출연한다는 것에 또 다른 재미를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특별히 성공을 거둔 콘텐츠가 없다는 것이 그에겐 아픔이다. 97년 '아스팔트 사나이'이후 TV드라마를 한 경험이 없는 것이 큰 걱정거리다. 또 영화에서도 '비트' '내머리속의 지우개'외에는 특별히 성공한 콘텐츠가 없는 점도 아픔이다.

정지훈 역시 드라마에서 만나기 힘든 스타다. 정지훈은 2005년 ‘이 죽일 놈의 사랑’을 마지막으로 본업인 가수로 돌아갔다. 이후 영화와 국외 활동에 전념했다. 2008년 영화 ‘스피드 레이서’로 미국 진출에 성공한 그는 지난해 ‘닌자 어쌔신’에서는 주연으로 출연하며 한류스타를 넘어 월드스타로 발돋움했다. 그리고 이번 ‘도망자’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도망자'에는 이나영, 이정진, 다니엘 헤니 등 드라마 출연이 뜸했던 배우들이 대거 출연, 관심을 높여가고 있다. 그럼 그에겐 어려움이 없을까? 당연히 있다. 바로 '먹튀 논란'이다. 법률적으로 하자가 없다고 하지만 개미군단을 포함해 투자자들의 기세가 만만찮다. 과연 정지훈이 이번 사태를 잘 마무리 할 수 있을지가 궁금해진다.

2010년 하반기 드라마는 '별들의 전쟁'이라 불러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이들에게도 나름대로의 어려움은 있다. 과연 이들이 어려움을 뚫고 최고 스타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지도 새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

황용희 기자 hee2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