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GA챔피언십] 노승열 "가자, 메이저 톱 10" <종합>

최종수정 2011.08.11 19:22 기사입력 2010.08.15 10:59

댓글쓰기

대회 3일째 와트니 3타 차 '깜짝선두', 매킬로이 막판 '추격전'...노승열 공동 16위 선전

[PGA챔피언십] 노승열 "가자, 메이저 톱 10" <종합>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아이돌스타' 노승열(19ㆍ타이틀리스트ㆍ사진)의 선전이 돋보이고 있다.

노승열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휘슬링스트레이츠골프장(파72ㆍ7507야드)에서 속개된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총상금 7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이날만 이븐파, 합계 5언더파 211타를 기록했다. 선두와 8타 차 공동 16위, 노승열에게는 '메이저 톱 10'이 욕심나는 시점이다.
이 대회에 특별초청된 노승열은 경기 후 "티 샷의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이븐파로 마쳐 아쉽다"면서 "일단 세계적인 선수들과의 플레이를 통해 PGA투어 경험을 쌓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노승열은 그러나 "실수를 줄이는 전략으로 '톱 10'에 도전하겠다"는 욕심도 곁들였다.

선두권은 닉 와트니(미국)가 3타 차 깜짝선두(13언더파 203타)를 질주하고 있고, '차세대 골프황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2위(10언더파 206타)에서 막판 추격전을 벌이고 있는 양상이다. 량웬총(중국)이 무려 8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4위(9언더파 207타)로 순위를 끌어올려 '무빙데이'의 주인공이 됐다.

양용은이 '타이틀방어전'에서 '컷 오프'되고,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공동 31위(3언더파 213타)에서 '제자리걸음'을 걷는 등 두 선수의 '설욕전'은 이미 물 밑으로 가라앉았다. 양용은은 이날 2라운드 잔여경기 10개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5개, 더블보기 1개로 5타를 까먹어 합계 4오버파 148타를 기록해 컷 오프 기준선인 1오버파 145타를 넘지 못했다.
우즈의 '세계랭킹 1위'자리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필 미켈슨(미국) 역시 공동 48위(1언더파 215타)로 처져 이번에도 '넘버 1' 등극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 미켈슨은 마스터스 우승 이후 우즈의 부진을 틈 타 매 대회 호기를 맞고 있지만 매번 막판에 자멸하는 등 '2%'가 부족한 모습이다.

'한국군단'은 김경태(24)가 1언더파를 치며 우즈의 공동 31위 그룹에 진입했고, 최경주(40)가 공동 41위(2언더파 214타)에서 뒤따르고 있다. 재미교포 케빈 나(27ㆍ한국명 나상욱)는 공동 53위(이븐파 216타)다. 앤서니 김(24ㆍ한국명 김하진)과 위창수(38)는 최하위권에서 '컷 오프'됐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