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소연 실버볼·실버슈..대표팀은 동메달·페어플레이상

최종수정 2010.08.02 07:10 기사입력 2010.08.02 07:03

댓글쓰기

한국의 지소연(왼쪽에서 두 번째)이 FIFA U-20 여자월드컵 2010 8강 멕시코전에서 전반 28분 프리킥 골을 넣은 후 키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 제공=대한축구협회]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2010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이 3위에 입상하는 등 단체, 개인을 합쳐 모두 4개의 상을 휩쓸었다.

한국 대표팀이 FIFA 주관대회에서 4개의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끝난 2010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에서 동메달을 차지하는 한편 경기당 반칙수가 가장 적은 팀에 팀에게 주는 페어플레이상도 받아 실력은 물론 매너까지 세계 최고 수준임을 입증했다.

대표팀은 이에 따라 페어플레이상의 부상으로 1만달러의 축구용품 바우처를 받게 됐다.

또 대표팀 스트라이커 지소연(한양여대)은 10골을 넣은 독일의 알렉산드라 포프((FCR 뒤스부르크)에 득점왕(골드부트)을 내줬으나 8골로 실버부트 상을 받은 외에 기자단 투표로 결정되는 최우수선수상(골든볼) 부문에서도 포프에 이어 2위(실버볼)을 차지했다.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