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20 女월드컵]'지소연 결승골' 한국, 콜롬비아 꺾고 3위...역대 최고 성적

최종수정 2010.08.01 22:03 기사입력 2010.08.01 20:50

댓글쓰기

한국의 지소연(왼쪽에서 두 번째)이 FIFA U-20 여자월드컵 2010 8강 멕시코전에서 전반 28분 프리킥 골을 넣은 후 키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 제공=대한축구협회]

[아시아경제 이상철 기자]최인철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 한국 여자축구청소년대표팀이 한국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한국은 1일(한국시간) 오후 7시 빌레펠트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 3,4위 결정전에서 지소연(한양여대)의 결승골에 힘입어 콜롬비아를 1-0으로 이겼다.
이로서 한국은 이번 대회 3위를 차지하며 남녀 및 연령대 대표팀 통틀어 FIFA 주관대회에서 최고 성적을 거뒀다.

지소연은 1골을 추가해 8골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결승전을 남겨 놓은 알렉산드라 포프(독일)에 1골 차로 뒤져 골든슈를 수상하진 못했다.

한국은 베스트11에 약간 변화를 줬다. 최전방 공격수 정혜인(현대제철)을 빼고 권은솜(울산과학대)을 처진 공격수로 선발로 내세웠다. 그리고 7골로 팀 최다 득점자인 지소연을 최전방으로 올려 세웠다.
한국은 볼 점유율을 높이며 유기적인 짧은 패스 플레이로 경기를 주도해 갔다. 콜롬비아는 파울로 한국의 공격을 차단하는데 급급했다. 그러나 골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전반 15분 김나래(여주댸)가 골문 가까이 띄운 프리킥을 이민아(영진전문대)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파울라 포레로의 손을 스친 후 오른 포스트를 강타했다. 쇄도하던 지소연이 발을 뻗어 볼을 갖다 맞췄지만 위력이 없었다.

전반 36분 김나래가 때린 각도가 큰 30m 프리킥 슈팅이 또다시 골키퍼 포레로의 선방에 막힌 데 이어 전반 37분과 전반 46분 연이은 지소연의 슈팅은 크로스바 위로 떴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진영(여주대)을 빼고 전은하(포항여전고)를 교체 투입하며 보다 공격적으로 올라섰다. 그리고 4분 만에 골을 터뜨리는데 성공했다.

골의 주인공은 지소연이었다. 권은솜이 수비 뒷공간으로 절묘한 로빙 패스를 했고 지소연이 쇄도해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침착한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집어넣었다. 지소연의 이번 대회 8호골.

한국은 지소연의 골 이후 개인기를 앞세운 콜롬비아의 공세에 고전했다. 그러나 임선주(한양여대)를 중심으로 침착하게 콜롬비아의 공격을 잘 차단해 실점 위기를 넘기는 등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1-0 리드를 잘 지켜냈다.


이상철 기자 rok1954@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