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보영?정용화? '장난스런 키스' 측 '캐스팅 확정된것, 아무 것도 없다"

최종수정 2010.07.06 18:18 기사입력 2010.07.06 10: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장난스런 키스'의 제작사 그룹에이트 측이 난무하는 추측기사에 난감함을 표했다.

최근 각종 보도를 통해 '박보영이 '장난스런 키스'에 출연한다', '하차한다', '정용화가 캐스팅됐다', '김현중이 한다'라는 설이 나돌았다.
이에 대해 그룹에이트의 한 관계자는 6일 아시아경제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아직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못 박았다.

이 관계자는 "자꾸 추측성 보도가 나와 우리도 난감하다. 물론 이들이 캐스팅 물망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남녀 주인공 모두 확정된 배우는 없다. 계속 조율중이다"라고 전했다.

MBC '로드넘버원' 후속으로 전파를 탈 것으로 보이는 '장난스런 키스'는 7월 말에는 촬영이 들어갈 예정이다. 때문에 배우 캐스팅에도 속도를 붙이고 있다. 이 관계자는 "빠른 시일 안에 캐스팅을 확정하고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는 일본 순정만화로 큰 히트를 친 동명원작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이 작품은 '꽃보다 남자'와 함께 대만에서 만들어진 드라마도 큰 인기를 모았다.

까칠한 천재 남성과 사고뭉치 여성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는 '궁'의 황인뢰 PD가 연출을 맡고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 드라마 '환생-NEXT', '혼'의 대본을 쓴 고은님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