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월드컵]아일랜드 축구영웅 "박주영은 900만 파운드의 사나이"

최종수정 2010.07.05 13:28 기사입력 2010.07.05 13:28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박주영(AS모나코)의 주가가 연일 치솟고 있다. 2010 남아공월드컵 활약 후 높은 이적료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행이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아일랜드의 스타플레이어 출신 해설자인 앤디 타운센드는 5일(한국시간) 영국 ITV의 월드컵 특집 프로그램에 출연해 "박주영은 정말 좋은 선수다. 900만 파운드(167억원)에 그를 사고 싶다”고 말했다.
함께 패널로 함께 출연한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미들스브러 전 감독은 “너무 비싼 것 아니냐”고 말했지만 타운센드는 "박주영은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선수"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월드컵 출전 신인선수들의 몸값을 매기는 코너에서 타운센드는 박주영 외에 독일의 메주트 외칠(브레멘), 칠레의 알렉시스 산체스(우디네세), 일본의 혼다 게이스케(CSKA모스크바) 등을 언급했고 외칠에게는 최고가인 1200만 파운드를 매겼다. 박주영의 900만 파운드는 외칠, 산체스(1000만 파운드)에 이어 3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는 또 하루 전 유럽 축구전문매체 골닷컴에서 보도된 이적료보다도 오른 금액이다. 골닷컴은 4일 "모나코의 박주영을 얻으려면 최대 800만 파운드(약 150억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보도하면서 풀럼이 박주영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따라 박주영이 과연 올 여름 얼마나 높은 이적료로, 어느 팀으로 이적할 것인지에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박주영 측은 "이적설에 대한 보도는 많이 나오고 있지만 정작 공식 제안을 한 팀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AD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