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민 유혹하는 불법 금융광고 늘었다

최종수정 2010.05.25 07:01 기사입력 2010.05.25 0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지난 1분기 중 불법 금융광고 적발 건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월부터 3월 중 인터넷 홈페이지, 포털사이트, 생활정보지 등을 중점 점검해 불법 금융광고 518건을 적발, 이 중 불법 혐의업체 157개사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 금융광고 적발 및 수사기관 통보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3.3%(61건), 68.8%(64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소비자들을 현혹, 유인하기 위한 불법 금융광고 게재가 늘었기 때문이다.

세부 내역을 살펴보면 ▲미등록 대부업 영위업체(56개사) ▲무인가 금융투자업 영위업체(36개사) ▲휴대전화 결제기능을이용한 대출취급 업체(31개사) ▲무등록 보험모집(29개사) 등을 수사기관에 통보했다.
금융감독원은 금융이용자들이 인터넷 금융 거래시 금융감독당국의 인·허가 등을 받은 업체인지 사전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금융이용자들이 인터넷상에서 불법금융행위를 발견하는 경우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제보는 금융감독원 홈페이지(www.fss.or.kr)내 '사이버불법금융행위제보' 코너에서 하면 된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