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요즘은 싱글맘, 동거 커플이 대세?

최종수정 2010.08.18 09:42 기사입력 2010.04.19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영국의 많은 도시에서 혼외 출산율이 66%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 메일은 국가통계청(ONS)의 발표를 인용해 향후 5년 안에 싱글맘과 동거 커플 가정에서 태어나는 아기가 영국 평균 50%나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97년 36.7%였던 혼외 출산율이 지난 2008년에는 45%로 치솟았다. 이 가운데 30%를 동거 커플이, 15%를 싱글맘이 차지했다.

영국 일부 지역에서는 혼외 출산이 이미 흔해졌다. 2007년 리버풀 인근 노슬리의 경우 68.5%로 영국 최고를 기록했다. 이는 오는 2014년 75%를 웃돌 전망이다.

잉글랜드 하틀풀은 68.1%, 블랙풀은 66.9%에 이른다.
런던은 36%로 그나마 낮은 편이다. 경제적으로 다소 풍요로운데다 아시아계 이민자 가정이 많기 때문이다. 아시아계 이민자의 결혼율은 상대적으로 매우 높다.

보수당은 집권 노동당이 지난 13년 동안 가족을 파괴해 왔다고 주장했다. 노동당의 세제가 따로 사는 게 경제적으로 더 낫도록 만들었다는 것.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이진수 기자 comm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