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세계 유명 미술 작품 35만점 감상하세요"

최종수정 2010.04.19 11:20 기사입력 2010.04.19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포털사이트에서 35만점의 세계 유명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NHN(대표 김상헌)은 네이버에서 '미술작품정보(arts.search.naver.com)'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현재 1만 여 건의 미술작품과 400여 건의 전문 해설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번 '미술작품정보 서비스'는 프랑스 박물관 연합(RMN)의 한국 파트너인 GNC미디어로부터 확보한 이미지 35만 점 중 1만 여 점과 국립현대미술관의 소장 작품 중 이중섭 등의 작품을 우선 공개한 것이다.

네이버 측은 매월 약 3만 여 점의 이미지가 업데이트 돼 오는 12월이면 약 20만 점의 고품질 미술작품을 네이버에서 감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종적으로는 확보한 35만 점 모두 네이버에서 서비스 될 예정이며, 전문 해설 정보 역시 올해 상반기 중에 1600여건으로 확대된다.

NHN 관계자는 "인터넷을 통한 대규모의 고화질 미술작품 감상 서비스는 네이버가 처음 선보이는 것"이라며 "이용자들은 루브르 박물관의 작품 수보다 훨씬 많은 작품을 네이버에서 감상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네이버는 작품명, 미술관명, 화가명, 미술사조 등의 질의어로 검색하면 그에 해당하는 작품 목록을 제공하고 개별 작품별로 확대보기 기능을 적용해 회화의 경우 섬세한 붓터치까지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작품 수 증가에 맞춰 루브르박물관전, 르네상스전, 고흐전 등 미술관, 사조, 작가별로 다양한 온라인 전시회도 마련된다. 사용자들은 '이미지담기' 기능을 활용해 원하는 작품의 이미지를 블로그나 카페 등을 통해 공유할 수도 있다.

NHN 관계자는 "네이버는 신뢰도 높은 문화 예술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이용자들이 생활 속에서 좀 더 쉽게 예술작품을 만나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