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제역비상]문답풀이로 알아보는 구제역

최종수정 2010.01.19 16:17 기사입력 2010.01.19 15: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충남 서산에서도 구제역 의심 소가 신고되는 등 구제역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이에 따라 쇠고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두려움도 커지고 있다. 구제역이 무엇인지 등을 문답풀이로 알아본다.

-구제역은 어떤 질병인가?
▲구제역은 영어로 Foot-and-Mouth Disease를 우리 말로 번역한 것이다. 다시 말해 소나 돼지,염소,양,사슴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에서 생기는 바이러스성 가축전염병이다.세계동물보건기구(OIE)는 가장 위험은 가축전염병으로 규정하고 있다.
주요 증상은 입술과 잇몸,입안,혀,코,유두 및 발굽 사이에 물집이 생기고 잘 걷지 못한다. 식욕을 잃어 심하게 앓거나 폐사한다.
-구제역 바이러스는 어떤 경로로 전파하나
▲크게 세가지 경로다. 우선 질병에 걸린 동물의 침,유즙,정액,오줌 똥으로 오염된 사료를 먹거나, 직접 접촉하면 전염된다.
둘째 구제역이 발생한 농장의 종사자나 사료 및 동물 약품 판매원 등 사람과 사료와 가축출하 등을 하는 차량,기구 등에 바이러스가 묻어서 다른 농장으로 전파되기도 한다.
셋째,발병 가축의 재채기나 호흡할 때 생기는 오염된 기포가 공기나 바람을 타고 이웃농장으로 옮겨갈 수도 있다.

-구제역은 사람에게도 옮겨지나?
▲아니다.구제역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어서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과거 우리나라의 구제역 발생지역에서 구제역에 걸린 가축과 접촉한 사람 가운데 구제역에 감염된 사람은 없었다.
구제역 바이러스는 pH 6이하나 9이상에서는 불활화된다.소 등 가축을 도축한 후 냉장하는 과정에서 고기의 산도(pH)가 낮아져 자연 사멸된다. 또 구제역 바이러스는 열에 약하기 때문에 섭씨 50도 이상에서는 사멸한다. 따라서 쇠고기를 요기할 경우 구제역 바이러스는 파괴된다.농수산식품부에 따르면 구제역바이러스는 섭씨 56도에서 30분간, 76도에서 7초간 가열하면 사멸된다.

-치료약이나 예방약은 없나
▲구제역에 걸린 가축은 치료가 불가능하다. 살아남는다고 해도 생산성이 크게 떨어져 농가에 경제적 손실을 입힌다. 따라서 예방이 최선이다.구제역 바이러스 예방약은 개발돼 있다. 그러나 구제역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등 심각한 상황에서 제한적으로 사용한다.
-우리나라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사례는
▲1933년 충청북도와 전라남북도를 제외한 전국에서 발생한 예가 있다. 이후 66년만인 2000년에 15건, 2002년 16건 발생해 4440억원의 직접피해를 초래했다.
범정부 대처와 전 국민의 협조로 2002년 6월 발생한 이후 추가 발생은 없었다. 이에 따라 2002년 11월29일 OIE가 우리나라를 구제역 청정국으로 인정한 바 있다.

-구제역 예방을 위해 축산농가가 해야 할 일은
▲축산 농가는 주 1회 이상 농장 내외부 소독을 하고,농장 출입시 옷을 반드시 갈아입고 신발을 소독하는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도축장영업자,가축 및 분뇨,사료,약품 수송차량 운전자는 영업장 및 농장 출입시 차량소독을 하고 다른 농장에0서 사용한 장비나 차량은 빌려오지 말아야 한다.외국인 근로자 고용농장에서는 외국인 외출시 행선지를 파악하고, 외출뒤에 옷을 갈아입고,신발을 소독후 축사에 출입하도록 하는등 방역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