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모임 "정세균 사조직, 대안모임 등 3개" 폭로

최종수정 2010.01.19 16:00 기사입력 2010.01.19 15: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민주당 비주류 모임인 국민모임은 19일 정세균 대표의 사조직 결성 의혹과 관련 모임의 이름과 결성 시기,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다.

문학진 의원 등 국민모임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대표의 비밀 사조직에 대한 문제제기가 근거 없는 주장이 아니라는 점을 명백하게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모임에 따르면 정 대표는 지난해 12월20일 영등포 한 운데 식당에서 가칭 대안포럼이라는 모임에 참석했다. 이 모임에는 서울의 48개 지역위원회 중 33개 지역위 책임자 49명이 참석했고, 중앙당의 현직 위원장과 국장 등이 실무를 담당했다는 것이 국민모임의 주장이다.

문학진 의원은 "대안포럼의 목적은 오는 7월 전당대회에서 정세균 대표가 당권을 장악하고 2012년 대통령 선거에서 대선 후보가가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해 12월19∼20일 서울 우이도 원불교 수련원에서 서울경기 지방선거 출마 예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워크숍에 참석해 '지방선거 대비전략'이라는 제목의 연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2월19일에는 대전 유성 아드리아호텔에서 열린 '밝은미래포럼' 창립준비위 개최식에 당시 당대표 비서실장인 강기정 의원을 보냈다고 국민모임은 밝혔다. 전국에서 70여명이 참석한 이 모임에서 강 의원은 "정 대표가 직접 오면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문 의원은 "우리가 4대강 예산안을 막기 위해 예결위 회의장을 점거하고 농성 중이던 시점에 당 대표가 비밀 사조직 결성에 나선 것은 법적으로 따질 때 불법이 아닐 지 몰라도 매우 부도덕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 대표 직위를 활용해 당권 재장악을 목표로 비밀리에 조직을 꾸리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민모임 장세환 의원은 이같은 의혹과 관련 우상호노영민 대변인이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정 대표가 당 대변인을 자신의 입장을 알리는데 동원하는 것이 바로 사당화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