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항서 7.7m '대왕오징어' 발견

최종수정 2010.01.19 10:45 기사입력 2010.01.19 10:31

댓글쓰기

해운대엔 5m짜리 산갈치 떠밀려와

[아시아경제 장용석 기자] 경북 포항에서 무척추동물 가운데 최대 크기인 7.7m짜리 대왕 오징어가 잡혔다.

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선 백사장으로 떠밀려 온 길이 5.20m, 최대 폭 40㎝의 산갈치가 발견됐다.
15일 경북 포항에서 잡힌 대왕오징어 (사진=국립수산과학원)

19일 국립수산과학원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신창 앞바다에서 잡힌 대왕오징어는 몸통 길이가 1.8m에 팔 길이를 포함한 전체 길이는 7.7m.

최초 발견자인 정만수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바닷가에서 대형 오징어를 발견하고 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 산하 독도수산연구센터로 신고했으며, 연구센터 확인 결과 무척추동물 중 최대 크기인 대왕오징어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왕오징어는 온대 해역의 중층역에 서식하는 종으로 깊은 바다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향유고래가 천적이며, 염화암모늄을 다량 포함하고 있어 먹을 때 암모니아 특유의 냄새가 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2006년 이후 동해안에서 대왕오징어가 가끔 출현하고 있으며, 2007년 12월 경북 영덕군 강구 앞바다에서도 몸통길이 1.6m, 전체 길이 7.3m짜리 초대형 오징어가 발견된 바 있다.

또 18일 오후 3시쯤엔 초대형 산갈치 1마리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으로 떠밀려와 숨진 채 발견됐다.

산갈치 역시 깊은 바다에서 사는 심해성 어종으로, 우리나라의 남해와 동해를 비롯해 일본, 대서양, 태평양, 인도양 등에 널리 분포한다. 몸 빛깔은 은색 바탕에 검은색 무늬가 군데군데 있고 지느러미는 모두 연한 홍색이다. 동공 둘레는 금빛을 띤다.

수산과학원 관계자는 "수명이 다한 산갈치가 파도에 떠밀려 온 것으로 보인다"면서 "죽은 산갈치를 박제해 전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장용석 기자 ys417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