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은행, 설맞이 중소기업 특별자금 1조원 지원

최종수정 2010.01.19 09:28 기사입력 2010.01.19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우리은행은 설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다음달 1일부터 26일까지 1조원 한도 내에서 설맞이 중소기업 특별금융자금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유동성 부족과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설 특별자금을 신속하게 공급하는 것은 물론 영업점장에게 금리전결권을 부여해 최고 1.3%포인트의 금리를 우대할 수 있게 했다.
기존 대출에 대한 만기연장과 재약정도 적극적으로 실시함으로써 실질적인 지원효과를 높이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설을 앞두고 일시적인 자금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으로 서 종업원 체불 임금 및 상여금, 원자재 구입 등의 자금이 필요한 기업과 우수기술력 보유 중소기업, 녹색성장 관련 중소기업 등이다. 우리은행은 이들 기업에 대해 영업활동과 관련 있는 B2B대출과 할인어음, 구매자금대출, 공공구매론 등을 통해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달 21일부터 27일까지 담보로 제공된 1700억 규모의 예금으로 대출금을 상환하는 중기특별예대상계도 실시한다.
설 특별 자금 지원과 동시에 실시하는 특별예대상계는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실질적인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실시하는 것이다.

이번 예대상계 조치로 중소기업은 담보로 제공된 1700억 원 규모의 예·적금에 대해 정상이자를 지급 받으면서 중도에 대출금 상환이 가능해짐에 따라 약 53억 원의 금융비용 부담 절감은 물론, 대출금 상환 시에 중도상환수수료도 면제 받는다.

예대상계란 금융기관이 기업에 제공해 준 대출자금을 기업의 예·적금과 서로 상쇄시키는 방식으로 회수하는 것으로, 기업들은 보통 은행에 대출과 예·적금을 동시에 갖고 있게 마련인데, 자신의 예금 및 적금을 대출과 상계처리하면 불이익 없이 금융비용(예금이자와 대출이자 차액)을 절감할 수 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