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티팬티 입은 거 아니냐" BJ감동란 성희롱 식당 "용서 빈다" 사과

최종수정 2021.01.22 14:54 기사입력 2021.01.22 08:45

댓글쓰기

BJ감동란./사진=BJ감동란 유튜브 화면 캡쳐

BJ감동란./사진=BJ감동란 유튜브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BJ 감동란(31·본명 김소은)이 식당에서 성희롱을 당했다며 피해를 호소한 가운데 식당 주인이 사과했다.


식당 주인은 21일 블로그에 'BJ 감동란 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직접 쓴 손편지를 게재했다.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튜버가 화장실 간 사이에 직원들이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말이 그대로 방송에 나가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한다"고 사과했다.


사장은 이어 "방송을 본 시청자에게도 분노와 깊은 실망감을 드려 거듭 용서를 빈다.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크다"라며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 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고 했다.


앞서 이 사건은 지난 19일 BJ 감동란이 자신의 유튜브 계정 '감동란 TV'에 식당에서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해당 영상에서 BJ 감동란은 부산의 한 식당에 도착해 식사를 하던 중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웠다.

이때 식당 종업원들끼리 나눈 이야기가 실시간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에게 그대로 전달됐다. 종업원들은 "바지 입었냐? 안 입은 것 같은데", "티팬티 입은 거 아니냐", "미친X", "가슴도 만든 가슴이고", "별로 예쁘지 않다" 등의 발언을 했다.


생방송으로 상황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채팅을 통해 해당 사실을 BJ 감동란에게 전했다.


BJ 감동란은 식당 사장에게 "자리에 내가 없다고 이렇게 하는 건 아니다. 10만 원 넘는 돈을 내고 먹는 데 왜 '미친 X' 소리를 들어야 하나. 티 팬티도 안 입었다. 일부러 다들 회사 가시고 아무도 안 올 시간에 와서 식사한 건데 내가 왜 욕을 먹어야 하냐"고 항의했다.


이에 식당 사장은 "죄송하다"라며 "그렇게 들으셨다면 죄송한데, 우리도 황당하고 저런 복장은 처음 봐서 그랬다"고 해명했다.


한편, 해당 사건이 논란이 되자 일각에서는 '주작 의혹'을 제기했다. 주작이란 인터넷 신조어로 일종의 자작극을 말한다. 감동란 스스로 이번 논란을 꾸민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의혹이다. 이에 BJ 감동란은 20일 "어느 식당이 저런 걸 짜고 치겠느냐. 11만원 벌자고 짜고 치겠느냐"고 반박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