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 기리보이…"앞으로 생각하고 행동할 것"

최종수정 2020.05.29 12:59 기사입력 2020.05.29 07:17

댓글쓰기

래퍼 기리보이.사진=기리보이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기리보이.사진=기리보이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래퍼 기리보이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관련한 게시물을 올려 일부 네티즌의 비난을 받고 있다.


기리보이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앵커 세 명인 줄"이라는 글과 함께 뉴스의 한 장면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는 두 명의 앵커를 배경으로 최근 기자회견을 한 이용수 할머니의 모습이 담겼다.


기리보이는 절묘하게 나란히 앉은 것처럼 보이는 화면을 두고 "앵커 세 명인 줄", "앵커 세 명인 줄 앎"이라며 두 번에 걸쳐 게시물을 올렸다.

래퍼 기리보이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게시물.사진=기리보이 인스타그램

래퍼 기리보이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게시물.사진=기리보이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경솔한 행동", "할머니를 조롱하는 거냐",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져라", "왜 이렇게 생각이 없냐" 등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기리보이는 29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기리보이는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는 제 SNS에 생각 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린다"며 "전혀 조롱할 의도는 없었고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평소에 멍청하고 생각 없는 행동을 자주 한다. 상담도 받아보고 약을 처방받아 먹고 활동적으로 생활을 하려 운동도 하고 좀 더 여느 사람들과도 어우러지고 싶었다"며 "변명이 될진 모르겠지만 엄청 노력하고 있었다. 의욕이 넘쳐 확 터져버렸던 것 같다.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했다.


이어 "기분 나쁘신 분들껜 철없는 나의 행동에 너무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제 글에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그리고 할머니의 힘드신 행보 응원한다. 그리고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