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투4' 오정연 "유재석·나경은 만남은 내 덕분"

최종수정 2019.05.16 00:10 기사입력 2019.05.16 00:10

댓글쓰기

사진=KBS2 '해피투게더4' 화면 캡처

사진=KBS2 '해피투게더4'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해피투게더4'에서 오정연이 유재석과 나경은 아나운서의 만남은 자신 덕분이라고 주장했다.


KBS2 16일 방송된 '해피투게더4'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과 정다은, 이혜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오정연은 유재석, 나경은 부부의 결혼에는 자신의 지분이 크다고 주장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오정연은 "유재석이 나경은과 만난 건 내 덕분"이라며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 나경은과 MBC 최종 면접까지 함께 올랐다. 라이벌이었다"고 밝혀 게스트와 MC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송현 역시 나경은과 남다른 인연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그는 "아나운서 시험을 준비할 때 나경은과 만나 조언을 들을 기회가 있었다. 그때 나경은이 내게 '아나운서상이 아니고 배우상'이라고 했다"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최송현은 "당시엔 좋은 말인지 몰랐다"며 나경은의 조언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유재석은 정다은의 특별한 호칭에 깜짝 놀랐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정다은은 처음 본 유재석을 '형부'라고 불렀던 것과 관련해 "나경은과는 아나운서 선후배다. 언니나 마찬가지니 유재석은 형부가 맞다"라고 밝혀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정다은은 "남편 조우종이 KBS를 퇴사한 후로는 유재석을 '아주버님'이라고 부르고 있다"고 밝혀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