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북·러 정상회담장 도착한 푸틴…"헬리콥터로 이동"

최종수정 2019.04.25 13:07 기사입력 2019.04.25 13: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 1시40분께(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이 열리는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 빌딩S에 도착했다고 타스통신 등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담 전 심각한 산불이 발생한 동시베리아 자바이칼 지역에 들러 진화 상황을 살피고 헬리콥터로 회담장 인근에 도착, 차량을 이용해 회담장까지 이동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전했다. 회담장이 있는 건물 내부에는 러시아 국기와 북한 인공기가 새겨져 있는 현수막 등이 걸렸다.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곧 1대1로 만나는 단독회담에 들어갈 예정이다. 1시간 정도의 단독회담에 이어 양측 수행원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 등이 이어질 계획이다. 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 조치 차원의 제재 완화 문제와 경제협력을 비롯한 북·러 관계 현안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북·러 정상회담은 2011년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현 총리) 간의 회담 이후 8년 만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