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CEO칼럼]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다

최종수정 2017.11.13 11:15 기사입력 2017.11.13 11:15

댓글쓰기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이사장. 사진=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이사장. 사진=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블록체인'이라 하면 주저 없이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을 떠올릴 정도로 상식적인 단어가 됐지만, 그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블록체인 기술은 은행 시스템을 개선하려는 노력에서 출발했다. 은행 계정시스템은 절대 '다운'되면 안 된다. 그래서 고가의 서버 두 대를 준비해 전원을 이중화한다. 하나가 꺼져도 다른 하나가 시스템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다. 백업 시스템도 준비한다. 그러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은행 시스템은 때때로 장애를 일으키고 정지된다.
블록체인은 다운되지 않는다. 조작은 불가능하며 백업이 필요 없다. 블록체인 기술은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를 만들어낸다. 중간 매개자가 없는 개인 간 거래를 가능하게 해준다. 수수료가 사라지는 것이다. 해외 송금 수수료도 낮아진다. 땅 짚고 헤엄치기식 영업을 해온 은행 등 금융업계에게 블록체인은 '위기'로 인식된다.

우리가 블록체인에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는 더 있다. 블록체인은 바로 '투명한' 사회를 만드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란 점이다. 블록체인에 기반한 '스마트 계약'이 보편화되면 '거짓과 속임수'는 더 이상 통할 수 없다. 중간 브로커가 끼어들 여지는 없어지며 전산 조작은 사라진다. 모든 기록이 보존되고 공유되기 때문에 변조할 수 없다.

예컨대 공연장 암표 거래는 블록체인 사회에서 영원히 사라질 것이다. 특정 표가 누구의 손에서 누구에게 넘어가는지 훤히 들여다보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영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는 연금이나 학자금 대출을 블록체인에 기반해 시행한다. 우리 사회에서 논란이 됐던 청년수당을 암호화폐 형태로 제공한다면 그 돈이 어떤 용도로 쓰였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더 적절한 용도로 사용하도록 독려할 수 있다. 의료 데이터나 토지 거래도 마찬가지다. 환자가 병원을 옮길 때마다 CT며 MRI 등 고가 검사를 다시 해야 할 일은 줄어들 것이다. 이른바 '나이롱 환자'는 존재할 수 없게 된다. 토지 대장이 다른 사람에 의해 위·변조되는 일도 사라질 것이다.
블록체인 기술은 단순히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 거래에 국한되지 않고 우리 사회 전 분야에 스며들 수 있다. 미래 세상에는 'M2M' 즉 기계 간 거래가 가능할 것이다. 기계끼리 무엇인가를 주고받는 세상이 오는 것이다. 가령 가정집에서 지열이나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력을 내다팔고, 그 수익으로 자동차 연료를 주입할 수 있게 되거나 자동차세를 납부하는 식이다. 이른바 스마트 도시를 완성하는 일은 블록체인의 몫이 될 것이다.

암호화폐든 부동산든 자신이 보유한 가치를 안심하고 편리하게 상대에게 전달하고 전달받게 해주는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다. 블록체인의 유용성에 대한 신념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다보스포럼은 4차 산업혁명의 양대 승자를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그리고 블록체인으로 선언한 바 있다. 이런 기술들이 사회의 생산과 분배를 관장하는 '축'이 될 것이란 판단에서다. 따라서 블록체인 산업은 인터넷 접속이 우리 생활의 '필수'가 된 것만큼이나 광범위하고도 빠르게 전 사회 영역에 걸쳐 확산될 것이다.

우리 사회도 4차 산업혁명이라는 뉴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을 경험하고 있다. 한국 블록체인 산업의 미래는 정치ㆍ사회 지도자의 미래를 내다보는 안목과 신기술에 대한 이해력에 달려 있다. 기득권이라는 낡은 패러다임을 유지하면서 4차 산업혁명의 주인공이 될 수 없다.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이사장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