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고다 이순신' 김환희, 정우 손태영 사랑의 오작교 될까?

최종수정 2013.08.17 20:55 기사입력 2013.08.17 20:55

댓글쓰기

'최고다 이순신' 김환희, 정우 손태영 사랑의 오작교 될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과연 김환희는 정우와 손태영 사이를 이어주는 사랑의 오작교가 될 수 있을까.

1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최고다 이순신'(극본 정유경, 연출 윤성식) 47회에서는 우주(김환희)가 친 아버지와 다시 만나 "나 다 안다. 아빠 그 아줌마랑 만나고 싶어 하는 거 아니냐?"며 "난 괜찮다. 예전엔 많이 힘들었는데, 요즘엔 엄마가 많이 웃어서 좋다"고 말했다. 앞서 우주는 다른 여자와 만나는 친 아버지가 싫어 연락도 받지 않고 있던 상황.
우주는 그동안 어머니 이혜신(손태영)에게 다가가는 서진욱(정우)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었다. 하지만 우주는 이날 친 아버지에게 말했듯, 진욱으로 인해 웃음을 되찾은 어머니를 보고 조금씩 마음을 열고 있었다.

이날도 우주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빵집에서 일하고 있는 진욱을 보며 잠시 생각에 잠겼다. 우주는 진욱이 "난 우주 네가 싫다고 하면 엄마 안 만날 거다. 네가 힘든 건 나도 싫다"고 배려 가득한 말을 한 사실을 떠올리며 왠지 모를 측은함마저 느끼기까지 했다.

넋 놓고 바라보던 우주를 마침 진욱이 발견했다. 진욱은 반가운 마음에 우주를 부르며 가게 밖으로 뛰어나갔지만, 우주는 쑥스러웠던 듯 한달음에 그곳에서 도망치고 말았다.
과연 우주가 진욱에 대한 마음을 조금씩 열며 혜신과의 사이를 연결해주는 징검다리가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졌다.

장영준 기자 star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