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료들 한 명씩 바다로 사라져"…망망대해서 부유물 매달려 2주 생존한 인니 선원

최종수정 2021.03.27 14:45 기사입력 2021.03.27 12:18

댓글쓰기

오징어잡이 배에 탄 인도네시아인 선원이 난파 사고 후 2주간 판자에 매달려 바다에 떠다니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사진=픽사베이. 사진은 본문과 관계 없음)

오징어잡이 배에 탄 인도네시아인 선원이 난파 사고 후 2주간 판자에 매달려 바다에 떠다니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사진=픽사베이. 사진은 본문과 관계 없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오징어잡이 배에 탄 인도네시아인 선원이 난파 사고 후 2주간 판자에 매달려 바다에 떠다니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27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남부 술라웨시주 타카 탐보라 해역에서 표류 중인 선원 무하맛 카르토요(18)가 어부들에 의해 구조됐다.

무하맛은 8개월 전 어선을 타고 자카르타의 무아라 바루항에서 출항, 오징어잡이 작업을 이어가던 중 이달 9일 발리 앞바다에서 사고를 당했다.


무하맛을 태운 어선은 여객선과 충돌해 뒤집히면서 바다로 가라앉았다. 함께했던 7명의 선원들은 각자 판자 조각 등을 잡고 버텼지만, 한 명씩 바다로 사라지고 무하맛만 남았다.


그는 "동료들이 하나, 둘씩 익사했다"며 "나는 판자에 매달려 가끔 바닷물을 마시며 버텼다"고 말했다.

무하맛을 제외한 나머지 선원 6명 가운데 1명만 시신이 발견됐고, 5명은 시신도 찾지 못했다.


무하맛의 가족은 페이스북에 구조 사실을 올린 뒤 "살아 돌아왔음에 감사할 따름"이라며 "매우 약해진 상태로 구조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점차 기력을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종 =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