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질 바이든 여사, 하와이 방문해 코로나 백신 접종 독려

최종수정 2021.07.26 16:41 기사입력 2021.07.26 16: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영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 이후 하와이를 들러 백신 접종을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여사는 이날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와이파후 고등학교에 만들어진 코로나19 백신 접종소를 찾았다. 바이든 여사는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일본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뒤 워싱턴 DC로 돌아가던 중 하와이를 들렀다.

바이든 여사는 이날 접종소에서 델타 변이는 "그 어느 때보다도 전파력이 강해졌다"면서 백신 미접종자에게 "우리가 완전히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여기서 듣고 이는 모든 이들에 백신 접종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바이든 여사는 이어 호놀룰루 펄 하버-힉캄 합동기지에서 군 가족들과 바비큐를 함께 했다.


하와이주 전체 인구의 약 60%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지만 최근 감염률이 치솟으면서 주 당국은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지난 23일 기준 하와이의 일주일 평균 확진자는 2주 전인 10일과 비교하면 192% 급증했다.


하와이뿐만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경고음이 커지고 있다. 지난 23일 기준 일주일 평균 신규 감염자는 4만9천300여 명으로 한 달 전보다 300% 이상 증가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