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러 "中과 군사기술 협력뿐…美 등 서방과 같은 군사동맹 아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원자력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중국과 군사 동맹을 맺지 않을 것이며 기술 분야의 협력일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왼쪽부터)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왼쪽부터)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러시아 현지 통신에 따르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자국 방송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중국과 어떤 군사 동맹도 맺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과는 군사 기술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고 그걸 숨기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이 투명하고 비밀은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이탈리아·일본의 동맹과 닮은 새로운 축을 만들기 시작했다"면서 "글로벌 군사 동맹을 형성하려는 노력은 서방 국가들이 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러시아와 중국 정상은 지난 21일 사흘간 시 주석의 모스크바 방문 기간이 정상회담을 갖고 고속중성자로(고속증식로) 개발을 계속하기로 하는 등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고속증식로는 고속중성자를 이용해 핵분열반응을 일으켜 에너지를 생산하는 원자로다. 지난해 12월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사톰은 고농축 우라늄 25t을 운반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미국 등은 중국이 러시아와 고농축 우라늄 거래를 지속하는 이유가 핵무기 협력 가능성에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맞후임 강하게 키워요" 해병대 가혹행위 의혹 영상 확산 1년 후 중국 가는 아기판다 '푸바오'…에버랜드 판다월드 방문객 20% 증가 "주차장 입구에 누워있더라" 옷 벗고 女운전자 위협한 만취남

    #국내이슈

  • "텐트, 숟가락…본 것 중 가장 더럽다" '쓰레기 산' 된 에베레스트 투표소 앞에서 직접 '현금' 나눠주는 튀르키예 대통령 논란 "평생 광선검 사용금지"…법정에 선 다스베이더

    #해외이슈

  • [포토] 철거되는 임시선별검사소 "이게 4만원이라니" 남원 춘향제도 '축제 바가지' 논란 [포토] 혼란만 가중 시킨 경계경보 오발

    #포토PICK

  • 레인지로버 스포츠SV 공개…635마력·100㎞/h까지 3.8초 "차량 내 디지털경험 확장" BMW코리아, 차량용 e심 선봬 기아, 유럽향 EV9 공개…"유럽서 9만3000대 판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北 미사일 발사 규탄한 '국제해사기구' [뉴스속 인물]'범죄도시3' 벌써 100만…메가폰 잡은 이상용 감독 [뉴스속 용어]7월초 화상 정상회의 여는 '상하이협력기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