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BPA,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활성화 제도개선 TF’ 지속 운영

최종수정 2023.02.01 17:38 기사입력 2023.02.01 17:38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2022년 7월부터 운영해온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부가물류활성화 등을 위한 제도개선 TF’(이하 제도개선 TF)를 2023년에도 지속 운영하기로 하고, 2월 1일 첫 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BPA는 2월 1일 첫 번째 회의를 개최하고,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TF를 금년에도 지속운영하기로 했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제도개선 TF는 배후단지 입주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에 제약이 되는 규제 요소를 사전 발굴·개선해 부가물류 활동을 촉진하고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배후단지 입주업체 관계자, 부산세관·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BPA 업무담당자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으며, 2022년 7월 이후 총 4번 회의를 개최했다.

올해도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정기회의를 열어 배후단지 운영과 관련한 불합리한 규제를 발굴하고 제도개선 방향 등을 추가로 논의할 계획이다.


BPA 관계자는 “작년 TF 구성 이후 배후단지 입주기업·유관기관과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으며 소통했다”며 “올해도 제도개선 TF를 통해 배후단지 입주업체들의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입주기업의 경영활동을 저해하는 규제를 개선해 배후단지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BPA는 부산항을 글로벌 항만물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2004년부터 정부와 함께 항만 인프라와 연계한 배후물류단지를 개발하고, 운영·관리하고 있다.

현재 신항에서는 북 ‘컨’ 배후단지에 30개사, 웅동배후단지에 39개사가 입주해 ‘22년 기준 약 200만TEU의 화물과 5900억원 이상의 매출액을 창출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내 월급도 십일조 하겠다는 예비신랑…파혼할까요" "오늘 완전 왕따"…극단 선택 전 괴로움 호소한 어린이집 교사 "전두환 손자입니다…전재용 부부 비자금으로 삶 영위"

    #국내이슈

  • 日 남자목소리로 "택배 현관 앞에 두세요" 말하는 '응답군' 인기 침대 위에서 또 '폭발'…샤오미는 "고객 과실" 주장 [과학을읽다]초신성 폭발 직전의 거대한 별

    #해외이슈

  • [포토] 오늘부터 두 달간 남산 터널 통행료 면제 조민, 부산대 입학취소 재판증인 출석…말없이 법정 향해 [포토]제54기 삼성전자 정기주주총회

    #포토PICK

  • 올드카 스러운 외형의 '반전'..첨단편의기능 탑재한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3000만원대 전기차 전쟁 시작됐다…폭스바겐 ID.2로 참전 "업계 최고 수준“ BMW, 차량보증연장 프로그램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태원 참사와 닮은 꼴 '아카시시 압사 참사' [뉴스속 용어]이우영 작가의 죽음으로 부각된 '구름빵 보호법' [뉴스속 기업]63빌딩에 들어서는 '퐁피두 센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