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논란의 골프 룰’…‘토머스의 임시 펜스 주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밸스파 챔피언십 셋째날 1번 홀 상황

‘논란의 골프 룰’…‘토머스의 임시 펜스 주장’
AD
원본보기 아이콘

저스틴 토머스(미국·사진)의 임시 펜스 주장이다.


지난해 3월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 이니스브룩 골프장(파71ㆍ734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밸스파 챔피언십(총상금 780만 달러) 3라운드 1번 홀(파5·560야드)에서다. 토머스는 티 샷을 아웃 오브 바운스 펜스(out of bounds fence) 근처로 날렸다. 자신의 공이 코스 경계를 나타내는 울타리에 멈추자 "이 펜스는 대회를 위해 임시로 설치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을 냈다.

OB를 표시하는 코스의 경계물은 장해물이 아니기 때문에 플레이를 방해해도 구제받지 못한다. 그러나 대회를 위해 임시로 설치한 고정적인 구조물은 ‘움직일 수 없는 임시 장해물’로 규정돼 구제받을 수 있다. 토머스는 이 점을 노린 것이다. 그러나 경기위원의 판단은 달랐다. "이 울타리는 토너먼트 전부터 코스 경계를 표시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토머스는 공이 놓인 곳에서 플레이를 이어갔고,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해 버디를 낚았다. 토머스는 이 대회에서 사흘 연속 5언더파씩을 몰아치는 신바람을 냈지만 1타 가 부족해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했다. 공동 3위(16언더파 268타)다. 샘 번스가 데이비스 라일리(이상 미국)와 동타(17언더파 267타)를 이룬 뒤 연장 2차전에서 ‘우승 버디’를 잡아내 2연패에 성공했다.


토머스는 2015년 PGA투어에 합류해 메이저 2승 포함 통산 15승을 수확한 스타 플레이어다. 2016/2017시즌엔 무려 5승을 쓸어 담으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국내 기업이 후원하는 더CJ컵에선 2승을 거뒀다. 토머스는 세 차례 상금왕에 올랐고, 2017년 페덱스컵 챔프에 등극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