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골프 여제' 박인비, 10년 만에 세계랭킹 30위 밖으로

최종수정 2022.12.07 08:52 기사입력 2022.12.07 08:52

롤렉스 세계 랭킹 39위…손 통증 호소, 대회 출전 못한 게 원인

박인비. 사진제공=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서희 기자] '골프 여제' 박인비가 10년 만에 여자 골프 세계랭킹 30위 밖으로 밀려났다.


박인비는 6일(현지시각)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랭킹포인트 2.55점을 기록해 지난주보다 4계단 하락한 31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가 세계랭킹 30위 밖으로 밀려난 것은 지난 2012년 4월 이후 10년 7개월 만이다. 당시 박인비의 세계랭킹은 39위였다. 이후 박인비는 5월 첫 주에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살롱파스컵에서 공동 2위를 기록하며 29위로 뛰어오른 뒤 10년 넘게 30위권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박인비는 여자 골프 최고의 선수로 활약해왔다.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전성기를 맞은 그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통산 21승을 올렸고 LPGA 투어 5대 메이저대회 중 4개 대회를 석권했다. 이후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선수 생활의 정점을 찍었다.


세계랭킹 1위에도 네 차례나 이름을 올리며 역량을 입증했다. 박인비의 누적 1위 기간은 106주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158주), 고진영(152주), 청야니(대만·109주)에 이은 4위다. 가장 최근에는 2018년 7월 마지막주에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8월 이후 찾아온 손 통증으로 대회에 출전하기 어려워지면서 랭킹이 급격하게 떨어졌다. 오른쪽 중지와 손바닥을 이어주는 부위가 문제였다. 결국 박인비는 8월 메이저대회인 AIG 위민스 오픈 출전을 마지막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해당 대회에서 박인비는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현재는 휴식을 취하면서 내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이서희 기자 daw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