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란 "국기 지운 美대표팀 월드컵서 퇴출" 강력 반발

최종수정 2022.11.28 10:17 기사입력 2022.11.28 06:41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이란 전국을 들끓게 한 '히잡 의문사' 반(反)정부 시위 여파가 월드컵에까지 이어지며 정치적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미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이란 내 시위에 대한 연대 표시로 이란 국기를 변형해 게시하는 퍼포먼스를 보이자, 이란 언론은 미국을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퇴출해야 한다며 강력히 반발하며 맞섰다.


27일(현지시간) 미 CNN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란 국영 타스님 통신은 미국이 자국 국기의 왜곡된 이미지를 사용하고 있다며 경기 참여를 중단시키고 즉각 퇴출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 축구 대표팀이 대표팀 소셜미디어에 이란 국기를 변형해 게시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미국은 대표팀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에 B조 순위를 표시한 그래픽을 올리는 과정에서 이란 국기 중앙에 있는 이슬람 공화국 엠블럼을 삭제했다. 이슬람 공화국 엠블럼을 삭제한 이란 국기는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에도 공통으로 게시됐다. 미 축구협회는 이후 성명을 통해 "이란에서 인권을 위해 싸우고 있는 여성들에 대한 지지의 의미"라고 밝혔다.


이에 이란 당국은 "이란 내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기 위한 조치"라며 미 대표팀을 국제축구연맹(FIFA)에 제소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이란축구협회 측 관계자는 AP통신에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고, 윤리적으로도 문제가 있다"며 "우리는 이를 FIFA 윤리위를 통해 따져보려 한다. 미국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타르 월드컵 B조에 속한 미국과 이란은 오는 30일 맞대결 경기가 예정돼 있다. 미국은 이란과의 경기에서 승리해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된다. 미 언론들은 16강 진출 여부를 정할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미국이 이란의 갈등이 정치적으로 번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란에서는 지난 9월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간 뒤 의문사한 사건 이후 전국적으로 반(反)정부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2개월이 넘게 이어진 시위를 이란 정부가 진압하는 과정에서 강경 진압을 펴며 300명 이상이 사망했고, 국제사회의 경고도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21일 열린 잉글랜드와의 1차전에서 이란 축구 대표팀 선수들은 국가를 따라 부르지 않으며 침묵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또 이란 내 여성 인권 문제,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무기 지원 등을 이유로 이란을 월드컵에 나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기도 했다.


AP통신은 미국 대표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란 국기에 이슬람 관련 문양을 삭제한 게시글을 올린 것은 이란 내 여성들이 기본 인권을 되찾는 운동을 지지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