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우리 개는 안 물어요” 30대 자매, 사고 책임 중학생에 떠넘겨

최종수정 2022.11.21 13:00 기사입력 2022.11.21 13:00

성인 허벅지 높이 개가 중고 거래 중 중학생 물어
가해자 “중학생이 경솔한 행동”, 가해자 동생 “거래 장면 봤다” 위증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방제일 기자] 중고물품 개인 간 거래 중 반려견을 동반했다가 발생한 개 물림 사고의 책임을 중학생 피해자에게 떠넘긴 30대 자매가 나란히 형사처벌을 받았다.


21일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2단독 이지수 판사는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언니 A씨(32)와 위증 혐의로 기소된 동생 B씨(30)에게 각각 벌금 100만원과 6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11일 오전 9시 14분께 강원 원주시 반곡동의 한 식당 인근에서 중학생 C양(13)과 '에어팟' 중고물품을 거래하던 도중 관리 부주의로 자신의 반려견이 C양을 물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어른의 허벅지 높이 정도로 체구가 큰 반려견에 C양은 왼쪽 팔꿈치와 손목 사이의 팔을 물리는 상처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재판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의 개가 피해자를 문 사실이 없고, 물었더라도 피해자의 경솔한 행동으로 발생한 만큼 과실이 없다"고 책임을 피해자에게 떠넘겼다. 이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A씨의 동생 B씨 역시 "집 테라스에서 물품 거래 모습을 처음부터 끝까지 목격했는데, C양이 개의 머리를 만지는 경솔한 행동을 했고 언니는 C양에게 다가오지 말라는 취지로 말했다"며 언니에게 유리하게 증언했다.


하지만 조사 결과 중고물품 거래 당시 B씨는 반곡동이 아닌 무실동에 있었던 사실이 재판 과정에서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기지국 위치 등을 통해 드러났다. 이 일로 B 씨는 위증 혐의로 언니와 함께 법정에 서게 됐다.

이 판사는 "어린 피해자가 어른인 A 씨에게 개 물림 피해를 그 즉시 항의하기 어려웠고, 피해 중학생도 반려견을 키우기 때문에 경솔한 행동으로 개를 만지다가 물렸다고 보기 어렵다"며 A 씨의 과실치상을 유죄로 판단했다.


이어 "사건 현장을 목격했다는 B 씨의 법정 증언은 A 씨의 과실치상 공소사실 증명에 핵심적인 사항인 만큼 위증에 따른 죄질 또한 무겁다"며 "다만 위증이 과실치상 재판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 하늘 미스터리 불빛이 '지진광'?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