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카타르월드컵]‘멀티골’ 발렌시아, 2022월드컵 1·2호골 주인공

최종수정 2022.11.21 07:57 기사입력 2022.11.21 02:25

에콰도르, 발렌시아 활약에 힘입어 전반전 2-0 마무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월드컵 개막전에 '에콰도르 캡틴' 에네르 발렌시아(33·페네르바체)가 멀티골을 기록하며 주인공이 됐다.


에콰도르는 21일 (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베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개최국 카타르와의 개막전인 카타르 월드컵 A조 1차전에서 발렌시아의 활약을 바탕으로 전반전을 2-0으로 마쳤다.

에콰도르는 경기력에서 카타르를 압도했다. 전반 2분 만에 발렌시아가 선제골을 터트렸으나 득점 장면 이전 상황에서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곧 전반 14분 골키퍼를 제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직접 자신이 확보한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다.


상대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이며 골문 오른쪽 구석에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을 성공시킨 발렌시아는 2022 카타르 월드컵 1호 골의 주인공이 됐다. 또한, 이 골을 통해 발렌시아는 에콰도르 역사상 월드컵 본선 최다 골 기록도 갖게 됐다.


전반 31분, 발렌시아는 후방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카타르 골대 왼쪽 하단을 겨냥해 헤딩으로 골망을 흔들며 멀티골을 성공시켰다. 카타르 월드컵 1, 2호 골 주인공이 된 발렌시아의 활약에 에콰도르는 개막전 승리를 목전에 두고 있다.

발렌시아는 에콰도르 대표팀 역대 최다 득점자로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3경기 동안 3골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에버튼, 멕시코 리그 티그레스 UANL에서 선수생활을 한 발렌시아는 2020년 여름 튀르키예 페네르바체에 합류 후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카타르는 전반 종료 직전 크로스를 살린 헤딩 시도마저 빗나가며 에콰도르에 2골 밀린 채 전반전을 마쳤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