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리보는 美중간선거①] 바이든 심판이냐, 트럼프 심판이냐…안갯속 접전

최종수정 2022.10.11 10:18 기사입력 2022.10.08 06:0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46% 대 46%.” 최근 미국 NBC뉴스의 여론조사에서 집권 여당인 민주당과 야당인 공화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유권자들의 비율이다. 4년 마다 치러지는 미국의 중간선거는 통상 집권당의 무덤으로 여겨지지만, 올해는 예년보다 판세가 팽팽하다.


미 의회 권력을 결정짓는 이번 선거 결과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남은 임기는 물론, 2024년 예정된 차기 대선까지 여파가 불가피하다. 사실상 바이든 대통령과 그의 정적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간 ‘미니 대선’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 여기에 있다.

◆공화당 하원 탈환 유력…상원은 대접전

다음달 8일(현지시간) 치러지는 이번 선거에서는 상원 의원 100명 중 35명, 하원 의원 435명 전원이 다시 선출된다. 한마디로 현재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상원과 하원을 공화당이 모두 탈환할지, 둘 중 하나만 가져갈지, 둘 다 빼앗길지 판가름 나는 날이다. 선거일은 11월8일이지만, 다수 주에서는 투표가 더 일찍 시작된다. 특히 애리조나, 펜실베이니아, 조지아, 오하이오, 네바다, 위스콘신,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등 8개주가 대표적인 경합지로 분류된다.


미국 중간선거

썝蹂몃낫湲 븘씠肄


7일 쿡리포트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하원 435석 가운데 민주당 후보의 선출이 확실 또는 유력한 의석은 177석이다. 반면 공화당은 202석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경합지역에서 20석은 민주당, 10석은 공화당이 우세했다. 중간선거를 한달여 앞둔 시점에서 사실상 공화당의 하원 탈환이 유력하다고 확인된 것이다.


또 다른 선거예측사이트인 파이브서티에이트가 이달 초 공개한 중간선거 예측 전망에서도 공화당이 하원에서 과반을 차지할 확률은 69%로 민주당(31%)을 훨씬 앞섰다. 하원 과반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총 218석이 필요하다. 현재 민주당은 3석인 공석인 상태로 220대 212로 가까스로 하원을 장악중이다.

특히 전체 의석의 3분의 1이 교체되는 상원의 판세는 더 팽팽하다. 민주당과 공화당이 이미 차지하고 있거나 당선이 유력한 의석은 각각 46석씩으로 집계됐다. 경합지역으로 거론되는 8개 지역의 경우 콜로라도·애리조나는 민주당에, 위스콘신·오하이오·노스캐롤라이나·플로리다는 공화당에 무게가 쏠린다.


결국 판세를 점칠 수 없는 초접전지인 펜실베이니아·네바다·조지아 주에서 미 의회권력의 향방이 결론 날 전망이다. 현지에서는 상원의 경우 민주당이 다수당을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중론을 이루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급락했던 바이든 지지율 40%대 회복…선거도 접전 구도

당초 미 정계에서는 민주당이 이번 중간선거에서 상·하원 모두 다수당을 빼앗길 것이란 목소리가 높았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공급망 차질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미국 내 인플레이션이 4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자,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한 경제책임론이 부상한 탓이다. 임기 첫해 50%였던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올 상반기 30%대까지 내려앉았다.


일찌감치 공화당의 압승이 예상됐던 선거 흐름이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한 것은 여름부터다. 보수세력이 장악한 연방대법원이 지난 6월 여성의 낙태를 헌법적 권리로 인정하는 근거인 ‘로 대 웨이드’를 폐기하며 진보진영의 세력이 결집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여기에 바이든 행정부도 반도체 지원법(Chips and Science Act·CSA),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IRA) 등을 연이어 통과시키며 입법 성과를 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도 회복되기 시작했다. 최근 NPR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4%까지 올라갔다.


다만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8%대를 기록 중인데다 고강도 긴축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등이 확산하고 있어 바이든 대통령을 둘러싼 경제책임론, 정권 심판론도 여전하다. 남은 한달간 최대 변수로 경제가 언급되고 있는 이유가 여기 있다.


특히 통상 집권 2년차에 치러지는 중간선거가 정권 심판론의 성격이 짙다. 역사적으로도 미 중간선거는 ‘현직 대통령의 무덤’이나 다름없었다. 양당체제 이후 역대 40차례 중간선거 중 3차례를 제외하고 모두 야당이 승기를 잡았다. 역대 중간선거에서 집권당이 승리한 경우는 ▲ 대공황 때인 1934년(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 탄핵 역풍 및 경제 호황 이슈가 있었던 1998년(빌 클린턴 대통령) ▲ 9·11 테러 직후였던 2002년 (조지 W. 부시 대통령) 등에 불과하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바이든 VS 트럼프 구도…차기 대선까지 여파

선거를 앞둔 최근 몇달 간 바이든 대통령 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구도는 더욱 짙어지고 있다. 앞서 치러진 공화당 경선에서 이른바 친(親)트럼프로 분류되는 후보들이 약진하면서 당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존재감은 한층 커진 상태다. 이번 중간선거가 2년전 대선의 리턴 매치에서 그치지 않고, 2024년 대선을 앞둔 이른바 '미니 대선' 구도가 될 것이란 평가가 쏟아지는 이유다.


지지층 결집에 나선 양당은 이러한 구도를 이번 중간선거에 이용하는 모습도 보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초 접전지역인 펜실베이니아를 찾아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지지세력을 '마가(MAGA,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세력이라고 칭하며 "민주주의 가치를 위협한다" "극단주의를 대표한다"고 맹공을 쏟아냈다. 마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캐치프레이즈다. 극우 성향이 짙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부각시킴으로써 '트럼프 VS 반 트럼프'로 중도층의 표심까지 흔들고자 한 셈이다.


반면 미국우선주의자나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실망감을 표한 이들은 여전히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다. 좀처럼 꺾이지 않는 인플레이션, 경기 둔화, 팬데믹 이후 급증한 범죄, 이민 이슈 등은 모두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에게 불리하게 작용하는 요인들이다. 과거 확인됐던 이른바 '샤이 트럼프' 현상도 결코 무시할 수 없다. 저스틴 게스트 조지메이슨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전날 한 토론회에서 "미국우선주의 등 사회적 문제를 없애는 것은 불가능하며 오히려 이를 활용해 선거에서 우위를 점하기도 한다"고 짚었다.


민주당으로선 정권심판론의 성격이 짙은 이번 중간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남은 기간 국정 장악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2024년 대선까지 탄탄한 가도를 다질 수 있다. 마찬가지로 공화당 역시 정권 재창출을 위해 의회 장악력을 빼앗고 심판론을 확산시켜야 할 시점이다. 아울러 이번 선거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재도전 여부를 결정짓는 주요 모멘텀으로도 여겨진다.


공화당이 의회를 장악할 경우 정치적으로도 큰 변화가 예고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시나리오별 분석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인 헌터 바이든에 대한 수사가 재개되고 하원에서 진행중인 1·6 폭동 조사위원회가 해산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연방수사국(FBI)의 마러라고 리조트 압수 수색과 관련한 부분들도 재검토될 전망이다.


공화당이 하원만 탈환할 경우 바이든 행정부의 국정운영은 난관에 부딪힐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입법 추진부터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반면 민주당이 상하원 모두 다수당을 유지할 경우 바이든 행정부는 낙태권 등 진보 이슈를 중심으로 한 추가 입법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1·6 사태와 관련, 트럼프 전 대통령의 책임론을 부각시키고 사법리스크를 확대함으로써 2024년 대선 출마를 막으려할 수 있다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