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미크론, 오히려 코로나 종식 앞당길 수도"… 낙관론 등장한 이유

최종수정 2021.12.02 16:51 기사입력 2021.12.02 16:51

댓글쓰기

"감염력 높지만 덜 치명적"

1일 인천공항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검사센터를 안내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최근 발견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오히려 코로나19의 종식을 앞당길 수 있다는 낙관론이 제기됐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독일의 차기 보건장관 유력 후보이자 공중보건 전문가인 카를 라우터바흐 교수가 오미크론이 코로나 대유행의 종식을 앞당길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의 스파이크 단백질에만 32개 이상의 돌연변이가 있지만, 이는 감염력을 높이는 동시에 감염자에게 덜 치명적으로 최적화됐을 거라고 주장했다. 또 이런 특징은 대부분의 호흡기 바이러스가 진화하는 방식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오미크론을 처음 발견한 남아공의 의사들도 "오미크론이 이전 변이들과 달리 두통이나 피로와 같은 가벼운 증상만 야기했고 단 한 명도 입원 치료를 받거나 사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일부 과학자들 사이에서 변이가 나오면서 치명률이 약해져 감기처럼 가볍게 걸리고 지나가는 풍토병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러시아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의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 소장은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돌연변이가 많다는 것이 꼭 나쁜 것은 아니다"라며 "바이러스가 감염 순간부터 폐로 침투하기까지의 이행 속도를 약화시킬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을 판단하기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남아프리카 코로나 변이 연구 컨소시엄의 리처드 러셀스 박사는 "남아공의 오미크론 감염자가 중증으로 가지 않은 것은 이들이 대부분 젊고 중증으로 악화할 만큼 충분한 시간이 지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