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7명 사망 영불해협 난민 참사에…존슨·마크롱 충돌

최종수정 2021.11.26 10:17 기사입력 2021.11.26 10:17

댓글쓰기

(사진출처:로이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이후 경색된 영국과 프랑스 관계가 영불해협 난민보트 참사에 대한 공방전으로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영불해협 난민보트가 전복돼 난민 27명이 사망한 참사와 관련해 책임 공방을 벌이며 정면 충돌했다.

존슨 총리는 해안 합동 순찰을 거부한 "프랑스의 노력이 충분치 않았다"며 프랑스에 잘못을 돌렸고,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내무장관은 영국의 이민관리 정책의 문제라고 맞서며 충돌했다.


존슨 총리는 사태 직후 소집된 긴급안보회의에 참석한 뒤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난민 보트를 막으려는 프랑스의 노력이 충분치 않았다고 프랑스에 책임을 돌렸다. 그는 ""파트너들을 설득하는 것이 어렵다"며 프랑스를 겨냥해 해안 합동 순찰 제안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했지만 프랑스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문제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도 하루 만에 발표문을 내고 영국은 공동 책임이 있으며, 영국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이 상황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외신들은 표면적으로 공동 대응을 약속한 영국과 프랑스가 사태의 책임을 두고 공방전을 벌이며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경제학자이자 인구 통계학자인 제라드 프랑수아 듀몽은 "영국과 프랑스 양국이 모두 난민대처에 소극적이었다는 점에서 이번 사고는 이미 예견된 인재"이라고 말했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 입국 기준이 강화되자 '브리티시 드림'을 꿈꾸며 밀입국을 택하는 난민들이 늘자 양국은 난민 통제 문제로 갈등을 겪어왔다.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출신 이주민들의 주요 영국 밀입국 경로가 된 영불해협 밀입국 문제는 어업권 다툼과 함께 양국 갈등의 핵심 축으로 부상했다.


앞서 전날 영불해협을 통해 영국으로 밀입국하던 난민 27명이 보트가 전복되면서 프랑스 북부 해안가에서 사망했다. 국제이주기구(IOM)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영불해협에서 발생한 단일 인명피해 중 최대 규모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