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흥군, 법정 예비 문화도시 지정 총력

최종수정 2021.10.21 15:43 기사입력 2021.10.21 15:43

댓글쓰기

문화도시 추진위원회 개최, 담론 형성 및 의제 발굴

썝蹂몃낫湲 븘씠肄


[고흥=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심정우 기자] 전남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21일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문화도시 추진위원회를 개최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문화도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방안을 논의 했다고 밝혔다.


고흥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시행하는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받기 위하여 지난 6월 문화도시 조성계획 승인을 신청하였으며, 전국 4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서면 검토와 온라인 인터뷰에 참여했다.

이날 회의는 문화도시추진위원회, 문화도시센터,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도시 사업의 추진경과를 보고하고 문체부 현장 검토의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주요 내용으로는 ▲ 문화도시 콘텐츠 구체화 ▲ 도시재생사업과의 연계협력방안 ▲ 문화도시 거버넌스 활동의 구체화 등 법정 문화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고흥군은 “사람이 모이는 즐거운 땅, 모탬 문화도시 고흥”이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지역 고유 문화자원을 활용해 도시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획을 수립하였다.

핵심 내용으로는 사람, 모탬, 즐거움을 사업영역을 설정하고, 사람의 발굴 및 성장, 주민주도형 활동 육성, 문화활동이 이루어지는 모임과 공간조성 활성, 창의적의고 실험적인 활동 및 산업 증진이다.


이를 바탕으로 문화도시 계획이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전략으로 작동하여 고흥의 도시문화를 변화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고흥군은 모탬과 갑계라는 지역 고유한 문화자원을 매개로 문화지기 코디네이터 위촉, 분과 활동, 프로젝트 사업 실행, 꿈꾸는 예술터 사업 추진 연계 등 문화도시 지정을 위하여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제4차 문화도시 지정은 문체부 현장 검토 의견의 수정 갱신을 거쳐, 11월 중순 종합발표회를 거쳐 11월 말 최종 승인 여부가 결정된다. 1년 동안의 예비도시 기간을 거쳐 법정 문화도시로 최종 선정되면 5년간 국비100억원 등 총200억원을 투입하여 주민이 주도하는 지속가능한 문화생태계 구축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정하용 부군수는 “문화도시 사업은 주민이 설계자가 되어 더불어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드는 과정으로, 군민들의 주도적인 참여를 적극 지원하여 고흥형 문화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흥=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심정우 기자 sevensh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