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주노총, 오늘 조합원 55만명 총파업…"'코로나 계엄' 멈춰라"

최종수정 2021.10.20 09:26 기사입력 2021.10.20 09:26

댓글쓰기

지난 7월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일 전국 14개 지역에서 조합원 55만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총파업을 진행한다.


민주노총의 이날 총파업에는 금속노조, 공무원노조, 전국교직원노조,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등 주요 산하 조직과 함께 급식조리원·돌봄전담사가 속한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와 배달 라이더 등도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돌봄·의료·교육·주택·교통 공공성 쟁취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을 내세웠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각종 노동 의제를 부각시키는 것이 민주노총의 목표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전국 14곳에서 집회 형식의 파업대회도 개최한다. 총파업 참여 인원 50만명 중 약 8만명(서울 2만5000∼3만명)이 파업대회에 참가할 것으로 민주노총은 보고 있다. 정부는 내달 초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 체계 전환 전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파업 자제를 줄곧 요청한 바 있다. 경찰은 이번 파업대회를 불법 집회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경찰은 이날 집회에 대비해 서울 도심에 '십(十)자 차벽'을 설치하고 도심으로 진입하는 주요 길목에 검문소를 운영하는 등 운집 규모를 최대한 줄인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방역 책임을 자신들에게 전가하지 말라며 맞서고 있다. 전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측은 '코로나 계엄' 등의 표현을 쓰며 정부의 집회 금지 조치에 대한 강한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로 인해 이날 집회에서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등 총파업·집회 과정에서 벌어지는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경고해 크고 작은 충돌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