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의당, 24일 17개 광역시도당 당직자 '기후파업' 동참

최종수정 2021.09.23 15:20 기사입력 2021.09.23 15: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정의당이 '9·24 글로벌 기후파업'을 맞아 전당적인 기후파업에 나선다.


23일 정의당은 오는 24일 오전 국회 앞에서 기본소득당, 녹색당, 미래당과 함께 '기후정의 공동선언'을 진행하는 것으로 기후파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기본소득당 신지혜 상임대표, 녹색당 김찬휘 공동대표, 미래당 오태양 대표가 함께한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정부와 기업의 소극적인 대응을 비판하면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과 폐쇄, 신공항 개발계획 철회,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상향, 정의로운 전환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또한 오후 1시5분에는 탄소중립위원회 사무실이 있는 광화문 근처에서 '기후행동 릴레이 정당 연설회'를 개최한다. 1시 5분은 기후재앙 마지노선인 1.5℃를 의미하는 것으로 산업화 이전의 지구 평균온도보다 1.5℃가 높아져선 안 된다는 경고를 담고 있다. 탄소중립위원회 외에도 포스코, 삼성전자 등 기후악당기업으로 알려진 기업의 본사 앞에서도 정의당 광역시도당이 시위를 가질 예정이다.


정의당에 따르면 '기후위기 대응 촉구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결석과 결근을 하는 것'이라는 기후파업의 의미에 맞게 중앙당을 포함한 17개 광역시도당 당직자들이 업무를 중단하고 기후파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로 인해 집회·시위가 어려운 만큼 1인 시위로만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지난 6일 '정의당 기후행동 추진위원회'를 발족하면서 기후파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밝힌 바 있다. 글로벌 기후파업은 2019년 전세계 150여 개국에서 참가한 기후위기 대응 촉구를 위한 시민운동으로 매년 9월 마지막주 금요일에 개최되고 있다.


배진교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모든 국회의원들에게 9월 24일 하루만이라도 대중교통 출근과 1회용품 쓰지 않기에 동참하자고 제안했으며,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해 '글로벌 기후행동 국회 동참 제안서'를 전달한 바 있다.


정의당은 오는 25일에도 기후위기 대응 시민단체인 '기후위기 비상행동'이 주최하는 '9·25 집중 기후행동의 날'에 참여할 계획이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