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국, 2030년까지 신차 절반은 '무공해차'된다

최종수정 2021.08.05 20:41 기사입력 2021.08.05 20:41

댓글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18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디어본에 있는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전기차 조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18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디어본에 있는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전기차 조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2030년까지 신차의 절반을 전기차 등 무공해차로 만든다는 목표를 내놨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2030년 판매되는 신차의 절반을 배터리·플러그인하이브리드·연료전지 전기차 등 무공해차(ZEV)가 차지하게 만든다는 목표를 담은 행정명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제너럴모터스와 포드, 크라이슬러의 모회사 스텔란티스는 이날 공동성명에서 2030년까지 자신들이 파는 신차의 40~50%가 전기차가 되도록 지향한다고 밝혔다.


전미자동차노동조합(UAW)은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를 지지한다고 밝히면서도 제조사들보다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UAW는 일자리에 영향을 우려해 자동차산업이 조급하게 전기차 중심으로 개편되는 것에 우려를 나타내왔다.


레이 커리 UAW 위원장은 "전기차뿐 아니라 미국 내에서 (노동자에게) 좋은 임금과 복지혜택을 주고 전기차를 생산하는 능력을 키우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를 지지한다"라면서 "우리는 (목표의) 마감시점이나 비율에 집중하지 않고 미국 중산층의 요체인 임금과 복지혜택을 지키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에 내리는 행정명령엔 장기적인 자동차 연료효율·배출가스 기준을 개발하는 내용도 담긴다. 또 환경보호청과 교통부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 약화한 자동차 연료효율·배출가스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 내린 행정명령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약화한 자동차 연료효율·배출가스 기준을 이전으로 되돌리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