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국, 美 '항행의 자유' 작전 겨냥 "남중국해 함부로 도발"

최종수정 2021.08.05 17:04 기사입력 2021.08.05 17:04

댓글쓰기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중국이 자국의 영유권 주장을 고수하며 미국의 '항행의 자유' 작전을 비난했다.


5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화상으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 회의에서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사실(팩트)', '법률(국제법)', '공통인식', '역내 국가'에 대한 이른바 '4개의 존중'을 하자고 제안한 뒤 남중국해에 군함을 파견하는 미국의 '항행의 자유' 작전을 비판했다.

왕 부장은 "개별 역외 국가는 오직 세계가 혼란에 빠지지 않을 것이 두려운 나머지 제멋대로 대량의 선진 군함과 항공기를 남중국해로 진입시켜 함부로 도발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미국을 겨냥한 얘기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중국과 아세안 국가들은 역외세력의 불량한 의도를 분명히 인식하고, 남중국해의 전반적인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고 역내 국가들의 단합과 협력을 파괴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히 '아니오'라고 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동시에 우리는 이 역외 세력에 고(告)한다"며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역내 국가들의 노력을 진정으로 존중하고, 다시는 남중국해에 검은 손을 뻗지 말라"고 역설했다.

중국은 매년 수조 달러 규모의 해상운송이 행해지는 남중국해의 대부분이 자국 수역이라고 주장하며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 동남아 국가들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