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청박물관-단성향교, 전통문화 보존·문화교류 협정 체결

최종수정 2021.08.04 22:08 기사입력 2021.08.04 22:08

댓글쓰기

전통문화 보존과 문화교류 등 상호 협력 사업 추진

산청박물관 단성향교 교류협정.

산청박물관 단성향교 교류협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산청박물관과 단성향교가 전통문화 보존과 문화교류 등 협력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교류 협정을 체결했다.


4일 양 기관에 따르면 협정을 통해 산청 청소년의 유교문화 이해증진 교육 프로그램 지원, 전통문화 연계 프로그램 운영, 우호 증진 및 지역민을 위한 활동 상호 협력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박물관은 올해 4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 실시하는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 프로그램 공모에 선정됐다.


박물관은 공모 선정에 따라 지역 특색을 살려 만든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랜선으로 체험하는 산청 선비의 하루'를 제작했다. 특히 이 프로그램 중 단성향교 명륜당을 배경으로 '산청 선비체조'를 제작해 교육에 활용하고 있다.


단성향교는 고려 인종 때 창건돼 1752년 현 위치로 이건 됐다. 갑오개혁 전까지 산청향교와 함께 지역 대표 교육기관 임무를 수행했다.

특히 단성향교 내 명륜당(보물 제2093호)은 조선 중기 향교 건축물로서의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보물로 지정됐다.


박우명 산청박물관장은 “이번 교류 협정 체결을 계기로 지역의 역사와 전통문화에 관한 연구를 활성화하는 것은 물론 시대의 흐름에 맞는 새로운 교육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