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측 “이낙연, 최성해와 어떤 사이인지 밝혀야”

최종수정 2021.08.04 13:37 기사입력 2021.08.04 13:37

댓글쓰기

이재명 측 “이낙연, 최성해와 어떤 사이인지 밝혀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4일 경쟁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의 사이를 밝히라고 했다.


이재명 캠프 현근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낙연 전 대표와 최 전 총장이 함께 찍은 기념사진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장소는 동양대학이 운영하는 동양예술극장으로 보인다며 시점 역시 조국 전 장관 재판이 진행되던 지난해 총선 무렵인 것이 의문”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사진에 대해 “의례적인 기념사진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낙연 캠프의 정운현 공보단장은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 전 대표와 최 전 총장이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이를 두고 말들이 많다”며 “이 사진이 진짜냐 아니면 조작된 것이냐, 이 후보가 최 전 총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하더니 그럼 거짓말을 했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공보단장은 “이 사진은 진짜다. 조작된 것이 아니다”라며 “이 후보는 최 전 총장을 만난 적 없다고 얘기한 적이 없다.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촬영시점은 (지난해) 4·15 총선 무렵 서울 대학로 인근”라며 “당시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에 출마한 이 후보는 지인의 소개로 혜화동 거주 예술인들과 만남의 자리를 가졌는데, 최 전 총장은 해당 지인이 데리고 나온 15명 중 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임이 끝날 무렵 이 후보는 참석자들과 개별 기념사진을 찍었고, 이는 선거철 정치인에게 다반사로 있는 일”이라며 “문제의 사진은 이때 찍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지인이 주선한 모임에서 우연히 만났으며 의례적인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것이 전부”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지사 캠프 현 대변인은 지난 6월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 TV’가 최 전 총장이 지인에게 “이낙연은 조국을 친 사람이야. 이낙연이는 나한테 (조국을 쳐줘서) 고맙다고 인사한 사람이야”라고 말하는 녹취록을 공개한 것을 언급했다. 현 대변인은 “이낙연 후보는 열린공감TV를 상대로 영상물 삭제 등의 가처분을 신청했고, 재판부는 최 전 총장이 그런 말을 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최 전 총장의 입장문을 게시하고 가처분 신청을 취하하는 것으로 조정을 했다”며 “지인이 주선한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사이일 뿐인데, 측근에게 위와 같은 말을 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을까”라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