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체조 자존심' 바일스, 중압감 떨치고 평균대서 동메달

최종수정 2021.08.03 22:24 기사입력 2021.08.03 22:24

댓글쓰기

3일 여자 기계체조 평균대 결선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시몬 바일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3일 여자 기계체조 평균대 결선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시몬 바일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미국 체조의 자존심' 시몬 바일스(24·미국)가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3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기계체조 평균대 결선에서 14.000점을 받아 관천천(14.633점), 탕시징(14.233점·이상 중국)에 이어 3위를 했다. 단체전에 이어 두 번째 메달을 거머쥐며 자신의 통산 올림픽 메달 수를 일곱 개(금메달 4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늘렸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대회에서 4관왕에 오른 바일스는 이번 대회 기계체조 전 종목을 석권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는 단체전을 비롯해 개인종합, 도마, 이단평행봉, 평균대, 마루운동 등 여섯 종목에서 모두 결선에 올랐다. 그러나 지난달 27일 단체전 결선 도마에서 예상보다 낮은 점수를 받으면서 성적에 대한 중압감에 시달렸다. 나머지 다섯 종목 출전을 포기했으나 이날 마음을 다잡고 평균대 출전을 결심해 값진 동메달을 품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