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디스, 中 반도체 과잉생산·비효율적 투자 위험 경고

최종수정 2021.08.03 13:16 기사입력 2021.08.03 13: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중국 정부가 반도체 산업 육성에 '올인'하는 상황에서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중국의 반도체 과잉생산과 비효율적인 투자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보고서를 내놨다.


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무디스는 전날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반도체 산업 확장 시도가 과잉생산과 투자 비효율성의 위험을 야기하고, 이는 첨단 산업 분야에서 자립을 달성하려는 중국 정부의 목표를 방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무디스는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의 반도체 산업 투자 계획은 치열한 경쟁을 낳고, 결국 덜 정교한 제품으로 출발하는 특정 유형의 반도체 분야에서 과잉생산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중국은 현재 10∼30% 수준에 달하는 반도체 자급률을 오는 2025년 70%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내세운 바 있다.


보고서는 대기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정부의 지원을 덜 받는 중국의 소규모 반도체 기업들이 덜 정교한 반도체 분야에서 잠재적인 과잉생산에 따른 신용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잠재적인 과잉생산이 소규모 반도체 기업들을 대규모 부채로 인한 차환(refinancing)의 위험에 빠뜨릴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중국의 기업 정보 관련 회사인 치차차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 사이 신규 등록된 중국의 반도체 관련 기업은 1만5700여 곳으로, 작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늘어났다.


중국 정부의 반도체 육성 정책과 투자에 힘입어 중국의 반도체 칩 생산은 지난 5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 5월 반도체 칩 생산은 작년 동기 대비 37.6% 증가한 299억 개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