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초구, 전국 지자체 최초 모바일 연계 출입관리시스템 구축

최종수정 2021.08.03 07:21 기사입력 2021.08.03 07:21

댓글쓰기

출입 앱 통해 휴대폰 카메라 촬영 원천 차단... 직원 대면없이, 앱(어플) 통한 출입관리 시스템으로 편의성까지 도모

서초구, 전국 지자체 최초 모바일 연계 출입관리시스템 구축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초구, 전국 지자체 최초 모바일 연계 출입관리시스템 구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CCTV통합관제센터에 경찰 등 방문자들의 입·퇴실 절차 편의성을 도모, 이 곳에서 휴대폰 카메라 촬영을 원천 차단하는 ‘출입통제관리 앱(어플)’ 시스템을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구축, 5월부터 시범운영을 거친 후 7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사용방법은 매우 간편하다. 센터 입실을 원하는 방문자는 QR코드로 해당앱(어플) ‘ZIKIM’ 을 설치해 방문자 정보 입력 후 ‘방문하기’를 누르면 센터 내 관리자가 승인한 후 안에 들어갈 수 있다.

이와 동시에 방문자의 휴대폰 카메라 기능은 앱설치로 인해 자동으로 차단된다. 퇴실 시에도 앱 내에 ‘퇴실 요청하기’를 클릭하면 관리자 승인 후 퇴실하게 된다. 물론 휴대폰 카메라 기능이 원래대로 활성화 된다.


구가 이번에 출입통제관리 앱을 설치하게 된 데는 그간 서초스마트허브센터(CCTV통합관제센터) 방문자들이 겪어야 했던 휴대폰 카메라에 촬영방지 보안 스티커를 탈부착하는 번거로운 과정을 해결하기 위함이다.


또 최근 언론에서 종종 등장하는 CCTV통합관제센터 내 무단 유출 영상사고를 원천차단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소중한 구민의 개인정보 영상 보안을 더욱 강화, 또 비대면·원터치 방식의 앱(어플)을 통한 출입관리로 편의성을 증대, 정확하고 객관적인 출입이력 정보를 관리하는 등 일석삼조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초스마트허브센터는 지역내 설치된 CCTV 3704대를 이용한 적극적인 모니터링 활동으로, 범인검거 186건·사전예방 1459건 등 쉼없이 달려왔다.


또, 지난 2일에는 아파트 택배기사로 위장한 강도의 CCTV 이동동선 추적 등을 통해 11분만에 검거할 수 있도록 공을 세웠다. 이렇게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으로 올해 상반기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주관하는 ‘베스트 관제센터 선발평가’에서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앞선 스마트기술을 보안강화에 적용, 개인정보 보안은 강화, 유용한 정보는 신속하게 확보함으로써 범죄예방과 안전에 앞장서는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