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해철,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시스템 구축 현장점검…국가정보자원관리원 첫 방문

최종수정 2021.08.03 14:31 기사입력 2021.08.03 14:31

댓글쓰기

백신접종 예약시스템 안정화 지원 등 역량 집중도 당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3일 정부통합 데이터센터인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을 방문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시스템 구축상황 등 현장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정부24, 홈택스 등 국가기관 주요 서비스의 정보자원을 관리하는 데이터센터로 현재 대전 및 광주에 2개 센터가 운영 중이며 앞으로 대구센터, 공주센터가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날 방문에서 전 장관은 지난주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국민지원금 지급 시스템 구축 상황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국민지원금 지급 시스템은 8월말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구축되고 있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지난해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시스템’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도 신속하고 차질없는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전 장관은 국민들에게 적기에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안정적인 시스템 구축과 운영을 당부했다. 또한 40대 이하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이 임박함에 따라 지난번과 같은 접속 지연으로 국민들이 또다시 불편을 겪지 않도록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의 적극적인 기술지원을 강조했다.


전 장관은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으로 공직사회의 업무환경도 재택근무, 영상회의 확대 등 비대면으로 전환됨에 따라 행정환경을 뒷받침할 수 있는 기반 인프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실제 정부의 재택근무 및 영상회의 시스템은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이용자가 5배 이상 늘었으며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서는 자원 증설, 편의성 개선 등 선제적 대응으로 행정업무 공백 최소화에 기여했다.

한편 전 장관은 정부 서비스의 클라우드 전환, 대구·공주센터 구축, 인공지능 사이버 보안체계 등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의 주요 업무에 대한 추진 현황도 점검하고 관련자들을 격려햤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다양한 국민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안정적인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3년부터 중앙부처의 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있다. 내년에는 공공기관까지 수용하는 클라우드 전용의 대구센터, 2023년에는 재해복구·백업 전용의 공주센터가 서비스를 개시하며, 이를 통해 대전·광주·대구·공주의 4개 센터 체계를 완성할 예정이다.


또한 사람의 분석역량에 의존하는 기존 보안체계의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기반의 보안 체계를 개발해 시범 적용중이며 2023년까지 4개 센터에 전면 적용할 예정이다.


전 장관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세계 최고 수준의 IT인프라와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 대응 과정에서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시스템 구축, '백신접종 예약시스템' 안정화 등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라 “급변하는 글로벌 IT 환경 변화에 발맞춰 우리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정부혁신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