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서정 한국 여자 기계체조 최초 올림픽 메달

최종수정 2021.08.01 19:07 기사입력 2021.08.01 18:47

댓글쓰기

도마 결선에서 평균 14.733점으로 3위
여홍철과 함께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서정(19·수원시청)이 대한민국 여자 기계체조 선수 최초로 올림픽 메달을 거머쥐었다.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도마 결선에서 1차 15.333점, 2차 14.133점을 기록했다. 평균 14.733점으로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15.083점), 마이케일러 스키너(미국·14.916점)에 이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서정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금메달리스트다. 1986년 서울 아시아경기대회 뒤 32년 만에 대한민국 여자 기계체조에 금메달을 안겨 이번 대회 메달권 후보로 거론됐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자신의 이름으로 등재된 난도 6.2점짜리 '여서정(720도 회전)'을 선보여 기대에 부응했다. 수행 점수 9.133점을 보태며 15.333점을 기록해 금메달까지 내다볼 수 있었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14.133점의 다소 박한 점수를 받아 평균 점수에서 두 선수에게 밀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동메달도 대한민국 기계체조에 희망을 전하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한국 여자 기계체조는 이전까지 올림픽에서 메달을 수확한 적이 없다.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대회 남자 도마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아버지 여홍철 경희대 교수와 함께 대한민국 최초의 부녀(父女)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역사도 썼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