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진종오, 이란 사격 금메달리스트 포루기에 '테러리스트 발언' 사과

최종수정 2021.08.01 07:16 기사입력 2021.07.31 19:24

댓글쓰기

한국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국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42·서울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리스트 자바드 포루기(41·이란)를 '테러리스트'라고 지칭한 데 대해 사과했다.


진종오는 3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복귀 당시 언론사와 인터뷰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사과드린다"면서 "언론에 나온 내용만 듣고 사실 확인에 사려 깊지 못했던 점, 동료 선수를 배려했어야 함에도 논란이 된 발언을 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나 또한 과거 잘못되거나 왜곡된 기사와 악플로 고통을 받은 적이 있어 포루기 선수가 받고 있을 상처를 깊이 통감한다"면서 "무엇보다 도쿄올림픽 챔피언인 포루기를 존중하고 있으며, 현장에서도 진심으로 축하했다. 향후 언행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포루기 선수와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에 올랐던 진종오 선수는 지난 28일 귀국 후 인천공항에서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준비를 잘못한 것 같다"며 "테러리스트가 1위 하는 말도 안 되는 일도 일어나지 않았느냐"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란 현지 방송에 따르면 포루기는 2013년 이란 혁명수비대에서 의무병으로 복무했고 의무대에 속해 시리아 내전 현장에 일정 기간 파병됐다. 2019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은 이란 혁명수비대를 “국제 테러리스트 활동을 지휘하고 실행하는 이란 정부의 주요 수단”이라며 테러 조직으로 지정한 바 있다. 하지만 외국의 정규 군사 조직을 테러단체로 지정한 결정에 대해 각종 논란이 일기도 했다.

주한 이란대사관도 전날 성명을 내고 “혁명수비대는 이란의 공식적인 군사적 주축으로 국토와 국민을 수호하고 중동 지역 안보 구축에도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포루기 선수에 대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포루기는 지난 24일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땄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